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대선레이스에 '野공동후보론' 부상…文 대세론 견제

송고시간2017-01-11 18:48

일부 후발주자들 '판 흔들기' 포석…다른 주자들 난색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잇따라 야권 공동경선과 공동후보론을 들고 나왔다.

이는 민주당이 조기대선을 겨냥해 '경선 룰' 논의를 위한 공식 테이블을 가동한 상황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선두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가 압도적 당내 기반을 바탕으로 대세론을 굳히려는 것을 견제하기 위한 '판 흔들기' 차원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카페 강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북카페 강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 11일 오전 광주 광산구 비아동 도란도란 북카페를 찾아 '원순씨에게 듣는 마을과 민주주의'를 주제로 주민 50여명에게 강연을 하고 있다. 박 시장은 "마을 단위의 작은 혁신들이 모여 국가를 구성한다"며 "광산구와 서울의 각 구에서 구청장들이 실험하고 있는 마을공동체·사회적 공동체들이 대한민국의 위기를 구할 수 있는 중요한 정책들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2017.1.11
areum@yna.co.kr

박 시장은 11일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에서 "대통령선거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서는 야권의 공동경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이날 국회 토론회에서 "애초에 야권 각 정당이 다 함께 참여해서 후보를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시장이 제시한 방안은 민주당 후보를 뽑기 위한 당 차원의 경선이 아니라, 경선단계에서부터 국민의당이나 정의당 등이 함께 참여해 단일화된 후보를 뽑는 방식이다.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심판 결과에 따라 조기대선 가능성이 커진 상황에서, 각 당이 따로 대선후보를 선정한 뒤 후보단일화나 연대를 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하다는 것이 박 시장의 생각이다.

박 시장은 "야권이 분열된 경우에는 연대를 이뤄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며 "과거 공동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 사례도 있고 법률상으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박 시장 측 관계자는 "박 시장이 제안한 촛불공동정부를 구성하기 위한 방안으로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촛불에 공동으로 참여한 야당들이 공동경선에 대한 정치적 협의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는 민주당 비문(비문재인) 진영 일각과 국민의당의 일부 호남 중진 등 사이에서 제기된 '원샷경선론'과 맞닿아 있는 것이다.

발제하는 김부겸 의원
발제하는 김부겸 의원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완의 촛불 시민혁명 어떻게 완결할 것인가' 토론회에서 발제를 하고 있다. 2017.1.11
superdoo82@yna.co.kr

김 의원이 들고나온 '야권공동후보'도 비슷한 맥락이다.

각 정당별로 후보를 뽑아놓고 단일화하는 과정 자체가 매우 어려운 데다 후보단일화 과정이 소모적 경쟁을 유발하고 그 후폭풍이 크다는 점에서 처음부터 야권 공동의 후보를 선출하자는 것이다.

김 의원은 "야권이 하나로 뭉치지 않으면 정권교체도 불투명하다. 국가 위기 관리를 대통령 한 사람, 대통령을 낸 일부 정치세력이나 한 정당에 맡기는 건 위험을 자초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나 다른 주자들은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야권 공동후보 구상이 현실화할 가능성은 아직 크지 않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측은 야권 공동후보론에 대해 "택도 없는 소리다. 국민에게 감동 없는 정치공학적 연대를 반대해왔다"면서 "전혀 고려대상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310209700082

title : ECB 제로 기준금리 적용(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