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녀상이 아니라 위안부상"…명칭까지 시비거는 日극우언론

송고시간2017-01-11 16:51

산케이, 관방장관 정례브리핑서 "위안부상으로 불러라" 압박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의 대표적 극우 언론사인 산케이신문이 11일 일본 정부를 상대로 위안부 소녀상이란 명칭 대신 위안부상을 사용하도록 압박하는 행태를 보였다.

이날 오전 총리관저에서 열린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의 정례 브리핑에서 산케이신문 기자는 "한국의 '위안부상' 명칭에 관해 묻겠다"고 말했다. 위안부 소녀상을 위안부상으로 규정하며 질문을 시작한 것이다.

그는 "일본 정부는 지금까지 위안부상을 소녀상이라고 불러왔다. 그러나 단순히 소녀의 상이면 어디에 설치해도 된다는 인상을 받는 만큼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한국 정부가 이 문제를 세계에 알리기 위해 억지로 소녀상으로 부르는 것으로, 정치적 의도를 옅게 하기 위한 것이란 지적이 있다"며 "이 상에 대한 정부의 견해를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스가 장관은 "어제 브리핑에서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표현을 했다"며 "그런 배경(한국의 의도 등을 의미)에서 정부로서는 그런 표현(위안부 소녀상)을 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산케이신문 기자는 "지금부터 위안부상이라는 명칭을 사용하겠다는 것이냐"고 따졌고, 스가 장관은 "어제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말을 했다. 내 발언이 전부다"라고했다. '위안부 소녀상'이라는 명칭을 계속 사용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것이다.

스가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일본 관방장관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장관의 이런 답변은 위안부상이라는 명칭을 사용할 경우 부산 소녀상 설치 이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일시귀국 등의 조치로 악화된 한일관계가 더 악화할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소녀상이라는 명칭 대신 위안부상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면 한국내 반일 감정이 한층 고조되면서 양국간 접점 모색이 더욱 어려워질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산케이신문은 앞서 지난 8일에도 칼럼을 통해 "일본 정부나 많은 일본 미디어가 위안부상을 한국식으로 소녀상으로 부르는 것은 이상하다"며 "정치적인 위안부상이라서 문제다. 단순한 소녀상이면 어디든지 마음대로 세워라"라고 주장했다.

한편 일본 언론 가운데 산케이신문을 제외하고는 위안부상이라는 표현은 사용하지 않고 있다.

주요 언론 가운데서는 교도통신과 도쿄신문은 '위안부 피해를 상징하는 소녀상'이란 표현을 사용하고 있다.

NHK와 아사히신문은 '위안부 문제를 상징하는 소녀상', 요미우리·마이니치신문은 '위안부를 상징하는 소녀상',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종군위안부를 상징하는 위안부'라는 명칭을 사용한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부산 소녀상 시민 선물 가득
부산 소녀상 시민 선물 가득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9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 주변에 시민이 두고 간 꽃다발 등이 쌓여 있다. 한일 위안부 합의를 비판하는 글과 태극기도 보인다. 2017.1.9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