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여자골프, 버디 300개 시대 활짝…작년 11명

김민선, 359개로 '버디퀸'…박성현은 사상 처음 라운드당 4개 돌파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에서 시즌 버디 300개 시대가 활짝 열렸다.

지난 시즌 359개의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
지난 시즌 359개의 버디를 잡아낸 김민선.

KLPGA투어에서 한 시즌에 버디를 300개 넘게 잡아낸 선수는 지난 2015년 박성현(24)이 처음이었다. 그리고 박성현 혼자뿐이었다. 박성현은 2015년 312개의 버디를 뽑아내 289개를 잡아낸 김해림(28)을 제쳤다.

그러나 작년에는 무려 11명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버디퀸은 장타자 김민선(22)이 차지했다.

김민선은 작년에 359개의 버디를 쓸어 담았다.

337개를 잡아낸 정희원(26)과 320개를 뽑아낸 김지현(24)이 뒤를 이었다.

2승을 거둔 장수연(23)과 1승을 올린 이민영(25)이 나란히 307개의 버디를 수확했다.

배선우(23), 김해림(28), 고진영(22), 이승현(26), 조윤지(26), 박채윤(23) 등 투어 강자들이 시즌 버디 300개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2015년에 딱 한 명 배출된 버디 300개 선수가 1년 만에 이렇게 많아진 것은 무엇보다 투어 대회가 늘어난 덕이다.

대회가 늘어나면서 선수들이 더 많은 경기를 뛰었기 때문에 더 많은 버디를 잡아낼 수 있었다.

김민선은 2015년에는 27개 대회를 뛰었지만, 작년에는 31개 대회를 치렀다. 2015년에는 81라운드를 소화했으나 지난해에는 95라운드를 뛰었다.

정희원 역시 출전 대회가 많아지면서 2015년 79라운드에서 지난해 97라운드로 늘었다.

2015년에는 90라운드를 넘게 뛴 선수가 한 명도 없었지만, 지난해에는 무려 11명이 90라운드를 넘겼다.

지난 2015년 KLPGA 투어 사상 처음으로 시즌 버디 300개 고지를 돌파한 박성현(24)이 작년에는 버디 280개로 16위에 그친 것도 출장 경기 수가 대폭 줄어든 탓이다

박성현은 2015년 28차례 대회에 출전해 84라운드를 뛰었지만 지난 시즌에는 20차례 출장해서 60라운드밖에 치르지 않았다.

정상급 선수들의 버디 사냥 능력 자체도 향상됐다.

2015년에 버디율 20%를 넘긴 선수는 박성현 1명뿐이었다.

지난 시즌에는 박성현, 김민선, 이민영 등 3명이 20%를 넘겼다.

버디율 18% 이상 선수가 8명에서 12명으로 증가했다.

라운드당 평균 버디 3개를 넘긴 선수는 2015년 16명이었지만 지난 시즌에는 14명으로 크게 늘었다.

새로운 버디퀸에 오른 김민선은 지난해 버디율 20.99%로 박성현에 이어 2위에 올랐고 라운드당 평균 버디도 3.78개로 2위를 차지했다.

라운드당 버디 개수가 3.7개를 초과한 기록을 남긴 선수는 지금까지 서희경, 안선수, 박성현에 이어 김민선이 네번째다.

김민선은 박성현 못지않은 장타자다. 장타 부문에서도 지난 시즌 박성현에 이어 2위였다.

김민선은 파5홀과 파4홀에서 박성현에 이어 가장 자주 버디를 잡아냈다. 파5홀과 파4홀에서는 장타가 버디 사냥 무기였다.

박성현이 미국으로 무대를 옮긴 뒤 장타 여왕이 유력한 김민선은 올해 버디퀸 2연패가 점쳐지는 이유다.

하지만 버디 사냥 능력에서는 역시 박성현이 발군이었다.

박성현은 버디율에서 25.93%라는 경이적 기록을 남겼다.

4개홀에서 버디 1개는 꼭 잡아냈다는 뜻이다. 버디율 2위 김민선(20.99%)를 압도적으로 따돌렸다. 특히 파5홀 버디율은 무려 41.7%에 이르렀다.

라운드당 평균 버디 4.67개는 당분간 깨지기 힘든 불멸의 기록이 될 공산이 크다.

지금까지 KLPGA투어에서 라운드당 평균 버디 4개는 아무도 넘보지 못했다. 역대 최고 기록은 지난 2009년 서희경이 세운 3.89개였다.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라운드당 4개 이상 버디를 뽑아낸 선수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 리디아 고(뉴질랜드), 전인지(23), 김세영(24) 등 4명 뿐이다.

KLPGA투어 사상 처음 라운드당 버디 4개 시대를 연 박성현.
KLPGA투어 사상 처음 라운드당 버디 4개 시대를 연 박성현.

kh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