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헌재 "통진당 해산결론 靑유출 없어…특검 요청시 자료 제출"(종합)

송고시간2017-01-11 17:06

"'김영한 비망록' 관련 내용은 추론 불과…결론 아무도 미리 몰라"

헌재 "통진당 해산사건 결론 사전유출 증거 발견 안돼"
헌재 "통진당 해산사건 결론 사전유출 증거 발견 안돼"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배보윤 헌법재판소 공보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의 결론이 청와대에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의혹 해명(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배보윤 헌법재판소 공보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의 결론이 청와대에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하고 있다. 2017.1.11seephoto@yna.co.kr(끝)

의혹 해명(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배보윤 헌법재판소 공보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심판의 결론이 청와대에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에 대해 공식 해명하고 있다. 2017.1.11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순현 방현덕 기자 = 헌법재판소가 통합진보당 해산사건의 결론이 청와대에 사전 유출됐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며, 요청이 있을 시 자체 조사 결과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헌법재판소는 11일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7일 이정미 헌법재판관을 위원장으로 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4차례에 조사한 결과, 의혹을 최초 보도한 기사 내용은 모두 사실이라 볼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밝혔다.

지난달 한 언론은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2014년 6월부터 이듬해 1월까지 기록한 것으로 추정되는 업무 수첩(비망록) 내용을 근거로 헌재의 정당 해산 심판 결과를 청와대가 미리 알고 있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헌재 선고일 2014년 12월19일의 이틀 전인 17일 자 비망록엔 '정당 해산 확정, 비례대표 의원직 상실, 지역구의원 상실 異見(이견)-소장 의견 조율 中(今日·금일). 조정 끝나면 19日(일), 22日 초반'이란 내용이 적혀 있다.

이보다 앞선 10월4일 자에는 내용에도 김기춘 비서실장의 지시사항을 뜻하는 '長'(장)이라는 글씨와 함께 '통진당 해산 판결-연내 선고'라 쓰여 있다. 이는 헌재의 연내 선고 방침이 일반에 알려지기 전이라 사전 유출 논란이 거세게 일었고, 결국 옛 통진당 의원들의 김 실장과 박한철 헌재소장 특검 고발로 이어졌다.

지난 2014년 12월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해산심판 청구 선고에서 박한철 헌재소장의 판결 주문 낭독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014년 12월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통합진보당에 대한 정당해산심판 청구 선고에서 박한철 헌재소장의 판결 주문 낭독 모습이 생중계 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발언하는 이정희 전 통진당 대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해산 2년 기자회견에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청와대 헌법재판소 커넥션'을 규탄하는 내용의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19mon@yna.co.kr

발언하는 이정희 전 통진당 대표(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앞에서 열린 통합진보당 해산 2년 기자회견에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가 ‘청와대 헌법재판소 커넥션'을 규탄하는 내용의 발언을 하고 있다. 2016.12.19mon@yna.co.kr

헌재는 "김영한 비망록의 정당해산 확정이라는 12월 17일 자 메모와 18일 자 메모의 (함께 쓰인) '파란 예상'이라는 메모를 봐도 청와대가 결과를 사전에 확실히 알았다 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는 결론에 대한 추론이라 보는 게 적절하다"고 해명했다.

이어 "통진당 해산사건의 경우 중요성을 고려, 철저한 비밀 유지를 위해 재판관들이 선고 당일 최종 합의·평의를 했다"며 "선고 당일 9시30분에 최종 표결을 하고, 9시40분께 결정문에 대한 서명을 완료해 10시5분께 선고했기 때문에 이 사건의 최종 결론은 누구도 미리 알 수 없었다"고 말했다.

헌재는 다만, 진상조사위원회가 개별 재판관 면담 내역과 재판관들의 통화 내역 등을 조사했지만, 휴대전화를 신모델로 교체하거나 통화내역 조회 기간이 끝난 탓에 조사에 한계가 있었다고 시인했다.

또 헌재 관계자가 국정원 측과 접촉한 기록이 있는지 등은 조사 대상에서 빠졌으며, 헌재 관계자가 청와대 관계자 등과 헌재 외부에서 접촉했는지 여부도 알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헌재의 이번 결과 발표는 특검이 원본을 확보해 수사 기초 자료로 삼고 있는 김영한 전 수석의 비망록의 신빙성을 부정하는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그러나 헌재는 비망록의 증거 능력에 대해 판단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헌재 관계자는 "(특검이) 요청하면 조사 자료 제출을 검토해보겠다"며 "그곳에서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01800099

title : 소말리아 자살폭탄 테러 8명 사망·14명 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