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X세종역 신설 반대 충북대책위, 국무총리실 항의 방문

송고시간2017-01-11 16:08

(청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KTX 세종역 신설 백지화를 위한 충북범도민비상대책위원회는 1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실을 항의 방문했다.

대책위는 황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의 면담을 요구했으나 이뤄지지 않자 항의서를 전달했다.

앞서 대책위는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KTX 세종역 신설 추진을 즉각 백지화하고 관련 용역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대책위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공공성을 우선시해야 하는 국책사업의 원칙과 일관성을 무시하며 엄청난 지역갈등과 불신을 부추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KTX 세종역 신설 반대하는 대책위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KTX 세종역 신설 반대하는 대책위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책위는 "세종시는 수도권에 과도하게 집중된 인구와 자원을 분산시켜 국가균형발전과 지방분권을 이루기 위한 곳이고 고속철도 역시 균형발전 촉진에 도움을 줘야 하기에 철저한 종합 계획이 수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해찬 의원과 세종시의 일방적인 요구로 인해 민주적인 의견 수렴 없이 KTX 세종역 신설 추진과 용역이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대책위는 또 "철도시설공단이 용역 기간을 오는 4월로 연장한 것은 조사 결과가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나오자 수서발 KTX 개통을 핑계로 타당성이 있는 것처럼 짜 맞추기 위한 꼼수"라고 밝혔다.

수서발 KTX 개통으로 오송역이 포화 상태가 되면 세종역이 필요하다는 논리를 용역에 포함하기 위해 발표를 늦춘 것이라는 게 대책위의 설명이다.

대책위는 "KTX 세종역 신설은 이미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 기본계획을 수립할 당시 타당성이 없는 것으로 결론이 난 바 있다"며 "오송역을 세종시 관문 역으로 정해 간선급행버스체계(BRT)까지 건설한 마당에 세종역을 신설하자는 것은 국민의 혈세로 공무원 출·퇴근 전용역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황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퇴진운동에 나서는 등 전면적인 대정부 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vodcast@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4120200004

title : 박사방 10대 공범 '부따' 16일 신상공개 심의…얼굴 공개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