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최근 5년 사이 개나리·진달래 개화 10여일 빨라져

경기도산림환경연 기후변화 등 영향 분석…기온 1℃이상↑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최근 5년 경기지역 개나리와 진달래 꽃피는 시기가 지역에 따라 10여일씩 빨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연평균 기온이 지역에 따라 1℃ 이상 높아지는 등 전반적인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개나리와 벚꽃[연합뉴스 자료사진]
개나리와 벚꽃[연합뉴스 자료사진]

12일 국립수목원과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에 따르면 경기도산림연구소 산하 오산 물향기수목원 등 전국 9개 공립수목원과 국립수목원은 2009년부터 기후변화 취약 산림 식물종 보존·적응 사업을 위한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

물향기수목원은 수목원 및 수리산(군포), 용문산(양평), 축령산(남양주) 등 도내 4개 지점의 각종 식물 개화 및 낙엽, 단풍 시기 등을 모니터링했다.

이 자료를 보면 물향기수목원 전시원 내 개나리 개화 시작 시기는 2011년 4월 14일이었으나 2015년에는 3월 29일로 15일 빨라졌다.

꽃이 떨어진 시기도 같은 기간 4월 30일에서 4월 16일로 14일 앞당겨졌다.

진달래꽃이 피기 시작한 시기 역시 2011년 4월 4일에서 2015년에는 3월 29일로 6일, 낙화 시기는 4월 27일에서 4월 22일로 5일이나 빨라졌다.

수리산의 개나리와 진달래 개화 시기도 2011년 4월 11일과 4월 13일에서 2015년 3월 23일과 3월 3일로 10여 일씩 빨랐다.

한라산 진달래[연합뉴스 자료사진]
한라산 진달래[연합뉴스 자료사진]

용문산의 백목련와 진달래는 2011년 4월 15일과 4월 10일 꽃을 피우기 시작했으나 2015년에는 이 보다 앞당겨진 4월 8일과 4월 6일 개화하기 시작했다.

축령산 산벚나무와 철쭉, 진달래 역시 2011년에 비해 2015년 5∼10일 일찍 꽃피기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조사 지역 내 소나무와 단풍나무, 신갈나무 등 각종 나무와 초본류들의 개화 시기 및 낙엽 시기 등이 대부분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물향기수목원과 국립수목원은 한반도의 기온이 계속 상승하는 등 기온 변화가 이같이 식물 생태에 변화를 가져온 것으로 추정했다.

2010년과 비교해 2015년 연평균 기온은 물향기수목원이 11.65℃에서 12.97℃로 1.32℃, 수리산은 11.67℃에서 12.60℃로 0.93℃, 용문산은 9.75℃에서 7.42℃로 2.33℃ 높아졌다.

오산 물향기수목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오산 물향기수목원[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립수목원과 각 지역 공립수목원은 앞으로도 모니터링을 계속해 기후변화가 한반도 식물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기후변화에 취약한 식물종 등을 면밀하게 분석, 식물종 보존 방안 수립 등에 기초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다.

국립수목원 관계자는 "특정 연도에 이상 기후로 식물들의 개화 시기나 낙엽 시기 등에 영향을 주었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최근 도내 식물들의 개화 시기 등이 전반적으로 빨라지고 있다"며 "모니터링 자료 축적이 장기간 이뤄지면 더 정확한 기후변화 영향 분석이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2 07: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