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오승환으로 불펜 강화"…원칙보다 전력 보강 택한 WBC 대표팀

송고시간2017-01-11 14:51

투구 수 제한 있는 WBC에서는 불펜이 핵심 전력

김인식 감독 "오승환 WBC 대표팀 발탁"
김인식 감독 "오승환 WBC 대표팀 발탁"


(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김인식 WBC 대표팀 감독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열린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국가대표팀 예비소집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김인식 감독은 "오승환을 대표팀에 뽑겠다"고 말했다. 2017.1.11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야구 대표팀 사령탑 김인식(70) 감독이 결국 '오승환(35) 카드'를 잡았다.

반대 여론도 있지만, WBC 대표팀은 전력 강화를 택했다.

김인식 감독은 11일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 호텔에서 코칭스태프 회의를 열었다.

다시 한 번 오승환이 화두에 올랐고, 이번에는 오승환을 최종 엔트리에 포함하기로 했다.

일주일 전인 4일까지만 해도 WBC 코칭스태프는 여론을 의식해 오승환의 승선 여부를 결정하지 못했다.

김 감독은 "오승환은 꼭 필요한 선수"라고 거듭 강조했다.

전력에만 집중하면 오승환의 대표팀 발탁은 당연하다.

오승환은 한국과 일본에서 최고 마무리로 활약하며 지난해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미국에서도 오승환의 구위는 통했다. 그는 2016년 76경기에 나서 79⅔이닝 6승 3패 19세이브 평균자책점 1.92를 기록했다.

WBC 대표팀에는 임창용(KIA 타이거즈), 임정우(LG 트윈스) 등 각 팀 마무리로 활약하는 투수가 있지만, 오승환만 한 위압감을 가진 구원 투수는 없다.

문제는 여론이다.

오승환은 해외원정도박 파문으로 지난해 1월 벌금 1천만원을 선고받고 KBO로부터 '한국에 복귀하면 해당 시즌 정규시즌의 50% 출전 금지' 처분을 받았다.

오승환의 대표팀 발탁을 원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KBO의 징계를 소화하지 않은 선수가 대표팀으로 활약하는 건 문제가 있다"는 반대 여론도 일었다.

WBC 코칭스태프는 오승환을 50인 예비 엔트리에도 넣지 못한 채 속앓이를 했다.

그러나 왼손 에이스 김광현(SK 와이번스)이 수술대에 오르고, 내야수 강정호(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음주 사고를 일으키는 등 대표팀에 악재가 겹치면서 오승환에 대한 미련이 더 커졌다.

결국 김인식 감독이 결단을 내렸다.

WBC 대회 특성상 '확실한 마무리'가 필요하기도 했다.

2017 WBC 대회 요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투구 수 제한'을 두는 건 확실하다.

2013년 대회에서는 투수가 한 경기에 던질 수 있는 투구 수를 1라운드 65개, 2라운드 80개, 준결승·결승전 최대 95개로 제한했다.

50개 이상 투구 시 4일, 30개 이상 투구 시 1일 휴식, 2일 연속 투구 시 1일 휴식 등의 '투수 휴식 규정'도 있었다.

선발 투수 활용이 제한적이다 보니, 불펜진 운용이 승부의 가장 큰 변수가 될 수 있다.

2006년 1회 대회 4강, 2009년 2회 대회 준우승 신화를 쓴 김인식 감독은 "선발도 중요하지만, 불펜진을 제대로 구성하는 해야 WBC 맞춤 전략을 짤 수 있다"고 말했다.

오승환은 6일 미국 플로리다로 떠나 개인 훈련을 시작했다.

소속팀의 최종 허락을 받아도 스프링캠프 초반까지 소화한 뒤, 대회 시작 직전인 3월 초에 합류할 수 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310013700071

title : '미니 화요일' 경선, 바이든 굳히기에 샌더스 사활 건 추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