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경주 본진' 비롯한 지진, 평년의 5배 이상 발생

송고시간2017-01-11 14:45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지난해 국내에서 규모 2.0 이상의 지진이 총 254회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평년 치(47.6회)의 5.6배에 해당한다.

11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 규모 3.0 이상의 지진 발생 횟수도 34회로 예년 평균(9.4회)을 크게 웃돌았다.

유감지진 발생횟수도 55회 이상으로 예년 평균(8.7회)보다 많이 증가했다.

지난해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은 9월 12일 경북 경주시 남남서쪽 8.7km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이다.

이 지진은 1978년 기상청의 계기 지진 관측이래 최대 규모다.

같은 날 오후 7시 44분에는 경주시 남남서쪽 8.2km 지역에서 규모 5.1의 전진이 일어났다.

규모 5.8의 지진으로 경주·대구에서 최대 진도가 Ⅵ, 부산·울산·창원에서는 최대 진도가 Ⅴ에 각각 이르렀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진동이 감지됐다.

지난해 국내 지진 진앙 분포도
지난해 국내 지진 진앙 분포도

부상자 23명과 함께 9천368건의 재산피해가 일어났다. 이 지진의 영향으로 규모 2.0 이상 여진도 167회 발생했다.

작년 9월 12일 사상 최악 규모 5.8 경주 지진
작년 9월 12일 사상 최악 규모 5.8 경주 지진

미국지질조사소(USGS) 발표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은 총 1천669회로, 연평균(1978∼2015년)인 1천637회보다 32회 많았다.

가장 큰 규모의 국외 지진은 12월 17일 파푸아 뉴기니 타론 동쪽 46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7.9의 지진이다. 이 지진으로 1m 미만의 지진해일이 인근 지역에 내습했지만 피해는 없었다.

chunj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8049000007

title : 부상 복귀 후 주춤한 브리검…손혁 감독 "몸은 이상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