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희정 "전작권 환수하고 대미 군사의존도 줄일 것"

송고시간2017-01-11 15:00

서울안보선언…"안보·외교지도자 회의로 사드·위안부 국론 모을것"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 추진" "북한 핵문제 3단계 접근론"

안희정 충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희정 충남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안희정 충남지사는 11일 "언제까지 미국만 바라볼 수 없다"면서 "힘찬 국방의 첫 과제는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자신의 안보공약을 담은 '서울안보선언'을 제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최악의 안보환경에서도 스스로 지킬 수 있는 힘을 길러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되면 힘찬 국방, 당찬 외교, 활기찬 남북관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며 이른바 '찬찬찬 안보·외교전략'을 소개했다.

안 지사는 '힘찬 국방'과 관련, "안보·외교·통일·통상의 문제에서 초당적 협력을 이끌어 내기 위한 기구를 신설할 것"이라면서 "내각과 여야 지도자가 참여하는 '안보·외교 지도자회의'가 그것이다. 사드배치, 위안부 합의 등 국론을 모아 해결해야 할 문제가 논의 주제"라고 설명했다.

그는 "전쟁 때도 적과 대화하는 것이 상식"이라면서 "북한과의 대화는 군사부문까지 확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지사는 "대화는 강력한 대북 억지력과 함께 병행해야 한다. 억지력 확보를 위해 한국군의 체질을 바꿔야 한다"면서 "군의 전력을 약화시키고, 사기를 떨어뜨리는 병무비리, 방산비리, 군내 가혹행위에 대해 단호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한·미 동맹과 관련, "미국과의 전통적 우호관계를 유지돼야 한다"면서도 "미국에 대한 군사적 의존은 줄이고 자주국방 능력은 키워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한중 관계는 경제·사회·인문 협력의 범위를 넘어 정치·안보 분야의 소통과 협력까지 확대해야 한다"면서 "한국과 중국인, 일본인이 모두 하나의 아시아인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나의 시장, 긴밀한 외교적·군사적 협력을 바탕으로 아시아에 항구적 평화가 뿌리내리길 바란다"면서 "아시아 평화 공동체’의 비전을 제시하고, 미·중·일과 아세안 국가들의 협력 의제를 적극적으로 제안하는 능동적 외교 전략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활기찬 남북관계'를 위한 대화재개 모색-대화재개-비핵화 프로세스의 '북한 핵문제 3단계 접근론'을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 과정에서 북한이 신뢰할 수 있는 변화 징후를 보이고, 국제사회의 제재가 완화된다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를 가장 먼저 추진하겠다"면서 "또 강원 평화선언에서 제안한 바와 같이 한국 쪽에 설치하는 '평화 경제특별구역'이라는 경제협력 공간도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는 또 "대통령이 안보와 외교 등 외치에 주력하고, 국무총리가 내치를 힘쓴다면 국정은 보다 효율적으로 작동할 것"이라며 "헌법이 정한 국무회의의 국정 심의 기능도 존중할 것이다.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명령하는 것이 아니라 내각 중심의 민주적 국정운영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지사의 대변인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통화에서 "외교안보 전략이 아닌 안보외교 전략이라고 한 것은, 안보는 국가를 유지하기 위한 기본이기 때문"이라면서 "국가가 없으면 외교와 통일도 성립될 수 없다는 점에서 안보를 앞에 뒀다"라고 설명했다.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173500001

title : 김종민 "김조원, 공개 안 된 가정사 있다…인신공격 말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