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 대학생학자금 대출이자 지원 소득8분위까지 확대

송고시간2017-01-11 14:29

다자녀가구는 전원 지원…작년 9천명에서 올해 1만1천으로 늘어

경기도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청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올해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대상을 소득 7분위 이하에서 소득 8분위 이하로 확대한다고 11일밝혔다.

도는 2010년 2학기부터 대학생 학자금 대출 이자지원 사업을 벌이고 있는데 그동안 소득 7분위 이하인 도내 거주 대학생이 한국장학재단으로부터 대출받은 경우 이자를 지원해 왔다.

한국장학재단은 학자금 대출을 위해 소득을 0∼10분위로 나누고 있으며 10분위가 최고 소득 분위다.

지원 대상이 소득 8분위까지 확대되면 혜택을 받는 학생 수는 지난해 7천705명에서 올해 9천455명으로 늘어난다.

도는 또 3자녀 이상 다자녀가구의 둘째 이후 대학생에 대해 대출 이자를 지원했는데 올해부터 모든 다자녀가구의 대학생을 지원 대상에 포함했다.

이에 따라 다자녀가구 지원 대학생도 작년 1천545명에서 1천752명으로 증가한다.

도 관계자는 "학자금 이자지원 조례의 개정으로 대상 인원수가 전체적으로 지난해 9천250명에서 올해 1만1천207명으로 1천957명 늘어나게 됐다"고 말했다.

도는 학자금 이자지원 예산으로 올해 8억2천700만원을 확보했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41300062

title : 춘천 의암호 수초섬 작업 지시 진실 공방 속 경찰 수사 속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