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文은 기우는 보름달 나는 차오르는 초승달"

송고시간2017-01-11 14:39

"본선 승리하려면 야권 공동경선 필요" 주장

(광주=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1일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대통령선거 본선에서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해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야권의 공동경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야권이 분열해서는 승리하기 힘들며 야권은 단일화된 후보를 가져야 승리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견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회견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그는 "야권이 분열된 경우에는 연대를 이뤄야 하는데 시간이 없다"며 "과거 공동경선을 통해 후보를 선출한 사례도 있고 법률상으로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경선 과정에서 합종연횡도 일어날 것이고 그래서 결선투표도 하려는 것 아니냐"며 "결선투표에 후보들 대부분 긍정적이다"고 설명했다.

경선룰에 대해서는 "국민완전경선 투표제를 도입해 국민의 뜻이 온전히 반영되고 역동적이며 감동적인 경선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역대 선거에서 경선룰은 후보자간 합의로 정해졌다"며 "당이 나서 개입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지지도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전 대표에 대해 "호남분열과 당의 패권적 운영 책임을 벗어날 수 없다"며 강하게 견제했다.

그는 "문 전 대표가 대표로 있던 시절 모든 선거를 졌고 당도 쪼개졌다"며 "그 책임을 지고 물러난 사람이 다시 나선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돌직구를 날렸다.

박 시장은 "호남의 단결을 위해서는 호남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 일에 대한 반성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대세론에 안주한 채 호남 없이도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자만이다"고 지적했다.

특히 노무현 정부 시절에 했던 김대중정부의 대북송금 특검에 대해서는 "법률적으로 판단해서는 안 될 일로 남북관계를 실질적으로 단절했다"며 "김대중 대통령이 이룬 남북관계를 깼다"고 비난했다.

문 전 대표의 지지율을 놓고도 "보름달은 이미 찼으니 이제 기울고 초승달이 이제 보름달이 되는 법"이라며 평가절하했다.

박 시장은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모든 개혁세력이 단결하는 촛불공동정부를 만들어야 한다"며 "참여정부 시즌2가 아닌 제3기 민주정부를 만들어 적폐청산과 기득권 철폐 불평등 사회 혁신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날 기자회견에 앞서 광주 광산구청과 우수정책 사례를 공유하는 우호교류협약을 했으며 광산구 비아동 주민들이 세운 사회공동체인 '도란도란' 북카페를 방문해 지역주민들과 환담했다.

강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강연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09700073

title :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 1천351명…아이치현도 긴급사태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