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구도심, 중학교 5년간 학생 38% 급감

송고시간2017-01-11 14:00

(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 전주시와 군산시, 익산시 등 3개 지역 옛 도심(원도심)의 학생 수가 급감세를 이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11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36개 원도심 초등학교의 학생 수는 2012년 1만2천391명에서 지난해 9천835명으로 20.63%가 줄었다.

지역별로는 전주가 5천930명에서 4천362명으로 26.44% 급감했고 군산은 2천655명에서 2천25명으로 23.73% 줄었다.

익산은 3천806명에서 3천448명으로 9.41% 감소하는 데 그쳤으나 도심 재개발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분석됐다.

중학교의 감소 폭은 이보다 커 2012년 11개 학교 4천735명에서 지난해에는 2천929명으로 무려 38.14%가 급감했다.

등교하는 초등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등교하는 초등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별로는 전주가 2천763명에서 1천472명으로 46.72%나 줄었고 익산이 1천358명에서 981명으로 27.76% 감소했다.

군산은 614명에서 476명으로 22.48%가 줄었다.

이에 따라 6학급에도 미치지 못하는 학교가 초등 2곳, 중학 1곳 등 3개나 됐다.

초등학교보다 중학교 학생 감소 폭이 큰 것은 학업에 대한 부담 때문에 구도심에 살면서도 신도심의 대규모 학교에 다니는 사례가 많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전북교육청은 30명이던 원도심 중학교의 학급당 학생 수를 전주는 28명, 군산과 익산은 26명으로 각각 감축하기로 했다.

전북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북교육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구도심 학교 활성화를 위해 올해 159억원을 들여 학교 교육환경을 개선하고 이 가운데 30개 학교는 교육복지 우선 지원사업 대상 학교로 지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역사회와 학교가 연대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마을교육 공동체 사업도 강화하기로 했다.

이한규 전북교육청 균형발전 담당은 "신도시로 인구가 빠져나가면서 원도심 학교의 공동화 현상이 가속화하고 있으며 다문화가정과 저소득층 학생의 비율도 높아지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활성화 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doin1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30821170100014

title : 대북 경협단체, 정부에 '경협재개' 잇따라 촉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