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공립대 총학생회 "총장인선 '비선실세' 개입의혹 밝혀라"

송고시간2017-01-11 14:00


국공립대 총학생회 "총장인선 '비선실세' 개입의혹 밝혀라"

국공립대 총장선출 의혹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열려
국공립대 총장선출 의혹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 열려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11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대와 경북대 등 8개 국공립대와 13개 교육대학 총학생회 주최로 국공립대 총장선출 비선 실세 개입 의혹 진상규명 촉구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국공립대 총장 임명에 이른바 '비선 실세'가 개입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들 대학 총학생회가 진실을 규명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서울대와 경북대 등 8개 국공립대와 13개 교육대학 총학생회는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가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고 특검이 명명백백하게 조사하라"고 요구했다.

실제로 공주대·방송통신대·전주교대·광주교대 등에서는 대학이 총장 후보를 추천했는데도 교육부가 임용 제청을 하지 않아, 짧게는 3개월에서 길게는 34개월까지 총장 공석 사태가 이어졌다. 서울대·경북대·충남대·한국해양대·경상대·순천대에서는 2순위 후보자가 1순위를 제치고 총장으로 임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대는 성낙인 총장이 선출되기 나흘 전인 6월 15일에 김영한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비망록에 '서울대 총장 역임(逆任·거슬러 임명함)'이라고 적힌 메모를 한 것으로 나타나 청와대 개입 논란이 일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게 자신이 정권 친화적임을 강조하며 로비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공립대 총학생회는 "선출되지 않은 권력이 대체 이 나라의 어디까지 개입한 것인가"라고 물으며 "교육 공공성의 보루인 국공립대 총장 임용과정에까지 정권의 입맛을 잣대로 개입해왔다는 사실이 놀라울 뿐"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교육부는 총장임용은 직무 수행에 적합한 능력·자질·윤리의식을 종합적으로 심의해 결정한 것이며, 순위를 매겨 추천하던 관행이 사라져 후보자 간에는 순위가 없다고 해명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606070500089

title : 대만 배우 린즈링-일본 가수 아키라 "우리 결혼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