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딸 내세워 음주·뺑소니 숨기려 한 경찰관 '대기발령'(종합)

송고시간2017-01-10 14:03

경찰, 범행 은폐 알고도 풀어줘 '제 식구 감싸기' 비난

딸 내세워 음주 뺑소니 숨긴 경찰관 '대기발령'

자신의 아파트 주차장에서 음주 운전으로 사고를 낸 현직 경찰서 간부가 딸이 운전했다며 바뀌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기 김포경찰서는 음주 운전후 뺑소니 혐의로 인천 서부경찰서 소속 56살 A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경위는 지난 8일 새벽 김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술을 마시고 차를 몰다가 승용차 등 주차된 차량 3대를 들이받은 뒤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후 A경위의 딸은 사고조사를 나온 경찰관에게 자신이 운전미숙으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천 서부경찰서는 A경위에 대해 대기발령하고, 감찰 조사후 징계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음주단속 [연합뉴스TV 캡처]

음주단속 [연합뉴스TV 캡처]

(인천·김포=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음주 운전 후 아파트 단지에 주차된 차량 3대를 들이받고 달아났다 체포된 현직 경찰서 간부가 범행 직후 딸을 내세워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긴급체포된 해당 간부가 범행을 은폐하려 한 사실을 알고도 구속영장을 신청하지 않고 풀어줘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이 나온다.

10일 경기 김포경찰서는 최근 음주 운전 및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로 인천 서부경찰서 소속 A(56) 경위를 불구속 입건했다.

그는 8일 오전 0시 37분께 자신이 사는 김포시 사우동의 한 아파트 단지 내 도로에서 술에 취해 SUV 차량을 몰다가 주차된 1t 트럭과 승용차 2대를 잇달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 경위가 아파트 지상 주차장에서 추돌 사고를 내는 장면을 주민 2명이 목격했다. 이들과 눈이 마주친 A 경위는 놀라 차량을 몰고 도주하기 시작했고 주민들도 차량을 뒤쫓았다.

그러나 단지를 한 바퀴 돈 그는 다른 출구를 이용해 아파트 밖으로 차량을 몰고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이 피해 현황을 파악하는 사이 20대 중반으로 보이는 여성이 어머니와 함께 주차장에 나타나 사고 차량을 자신이 운전했다고 주장했다.

음주단속 [연합뉴스TV 제공]

음주단속 [연합뉴스TV 제공]

해당 여성의 어머니는 울며 경찰관에게 "딸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서 운전면허를 딴 지 얼마 되지 않았다"며 "운전미숙으로 사고를 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20대 중반 여성은 수면 바지를 입은 채 막 잠에서 깬 모습이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경찰관이 "위증을 하면 함께 처벌받는다"는 경고를 했지만, 이 여성은 '중년 남성이 운전했다'는 목격자들의 주장에도 끝까지 자신이 운전했다고 고집했다.

하지만 경찰이 이들과 함께 집에 가 확인한 결과 A 경위의 아내와 딸 B(26) 씨로 드러났다. A 경위는 음주측정을 거부하다가 자택에서 긴급체포됐다. 체포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정지 수준인 0.077%였다.

A 경위의 딸은 경찰 조사에서 "집에 들어온 아버지가 시켜서 주차장에 내려가 거짓말을 했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A 경위가 범행을 은폐하려고 딸을 내세워 운전자를 바꿔치기한 사실을 알고도 구속 수사하지 않고 조사 후 석방했다. 보통 구속영장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을 때 신청한다.

김포서 관계자는 "A 경위가 경찰관 신분으로 범행을 저질러 도덕적으로 일반인보다 더 비난받아야 하는 건 사실"이라면서도 "체포된 이후 범행을 시인했고 주거도 확실해 구속영장은 신청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이어 "친족 간에는 범인은닉죄로 처벌할 수 없어 딸도 진술서만 받고 귀가 조처했다"고 했다.

인천 서부서는 A 경위를 대기발령 조치하고 관련 조사가 끝나면 감찰 조사 후 징계할 방침이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