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슬그머니 발 뻗는 中 텐센트…위챗에 앱스토어 유사 플랫폼 열어

클라우드 기반으로 설치 필요없어…애플 의식해 앱 대신 '미니 프로그램' 명명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 대형 인터넷기업 텅쉰(騰迅·텐센트)이 스마트폰 저장공간을 차지하지 않고도 쇼핑, 인터넷 뱅킹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앱) 플랫폼을 열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텅쉰은 9일(현지시간) 위챗 상에서 영화 표 예매부터 인터넷 뱅킹까지 다양한 유사 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미니 프로그램'(小程序·샤오청쉬) 플랫폼을 공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 차이나데일리 등이 보도했다.

위챗의 미니 프로그램은 클라우드 기반으로 운영돼 따로 기기에 내려받아 설치할 필요 없이 영화 예매, 쇼핑, 은행 업무, 뉴스 제공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기기 저장공간을 차지하지도 않고 알림 기능이 없어서 이용자를 방해하는 일이 없다고 텅쉰은 설명했다.

다만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 플레이스토어처럼 앱을 한데 모아서 제공하지는 않고 직접 QR코드를 찍거나 검색어로 서비스를 찾아 이용해야 한다.

기능은 기존 앱 스토어와 거의 동일하지만, 텅쉰이 굳이 앱이라는 표현을 지양하고 미니 프로그램이라고 이름을 붙인 것은 애플을 의식한 결정이다.

폐쇄적인 운영 정책을 견지하고 있는 애플은 앱스토어에서 제삼자가 앱스토어 기능을 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고 있다.

위챗 로고[텅쉰 홈페이지 캡처]
위챗 로고[텅쉰 홈페이지 캡처]

미니 프로그램 출시에 대한 시장 전문가들의 반응은 엇갈린다.

완칭 컨설턴시의 루전왕 최고경영자(CEO)는 "미니 프로그램의 출시는 앱으로 발생했던 많은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다"면서도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의 자리를 꿰차지는 못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면에 컨설팅 업체 애널라이시스의 둥쉬 애널리스트는 사람들이 정보 과다에 시달리면서 기기에 저장된 앱의 숫자를 줄이려는 욕구가 증가하고 있다며 미니 프로그램의 장점을 강조했다.

이미 어마어마한 이용자를 확보한 위챗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는 점도 강점이다.

위챗은 현재 1일 활성 사용자 수가 7억6천800만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절반이 하루 평균 90분 동안 위챗을 이용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0 1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