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언론 "김현수 1번 타자"…쇼월터 감독은 "외야수 더 필요해"(종합)

쇼월터, 김현수 등 소속 선수 WBC 출전에는 반대 의견
김현수, 토론토전서 4타수 1안타
김현수, 토론토전서 4타수 1안타
(볼티모어<美메릴랜드주> AP=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MLB)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가 29일(현지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 1회에 중전 안타를 쳐내고 있다.
이날 2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 김현수는 4타수 1안타를 기록했으나, 팀 볼티모어는 토론토에 1-5 역전패했다.
sjh940214@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2년 차 시즌을 앞둔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의 2017시즌 기상도가 계속해서 달라지고 있다.

한쪽에서는 김현수를 톱타자로 예상하고, 감독은 더 많은 선수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투데이는 10일(이하 한국시간) 2017시즌 전망에서 김현수를 1번 타자로 예상했다.

USA투데이는 볼티모어의 2017시즌 라인업이 김현수(좌익수)-애덤 존스(중견수)-매니 마차도(3루수)-크리스 데이비스(1루수)-요나탄 스호프(2루수)-세스 스미스(우익수)-웰링턴 카스티요(포수)-트레이 만시니(지명타자)-J.J. 하디(유격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볼티모어는 지난 시즌 홈런 47개를 친 주전 우익수 마크 트럼보와 재계약에 난항을 겪고 있으며, 지난 7일 시애틀 매리너스와 트레이드를 통해 오른손 투수 요바니 가야르도를 내주면서 왼손 타자 스미스를 데려왔다.

스미스는 오른손 투수를 상대로 통산 타율 0.272에 홈런 104개를 기록했지만, 왼손 투수를 만나서는 통산 타율 0.202에 홈런 9개에 그쳤다.

지난 시즌 오른손 투수 상대 타율 0.321, 왼손 투수 상대 18타수 무안타로 '편식'이 심했던 김현수와 유사한 성격의 타자다.

그래서 USA투데이는 "왼손 타자 김현수와 스미스에게 주전 출전의 우선권이 있지만, 오른손 타자인 조이 리카드·크리스티안 워커·대니얼 알바레스와 번갈아가며 출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벅 쇼월터 감독은 왼손 투수를 상대할 확실한 외야수 카드를 원한다.

이미 40인 로스터에 외야수만 9명이지만,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미니 캠프에서 가진 인터뷰를 통해 "외야수를 추가로 영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100에서 200타수가 아니라, 400에서 500타수를 말하는 거다. 우리 디비전에 얼마나 많은 왼손 선발 투수가 많은지 본다면, 우리는 그걸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 속한 볼티모어는 지난 시즌 보스턴 레드삭스와 치열한 순위 경쟁을 벌이다 지구 2위로 마감했다.

볼티모어의 약점은 왼손 투수 상대 성적이다. 지난 시즌 볼티모어 타자는 왼손 투수를 상대로 타율 0.234로 30개 구단 중 29위에 그쳤다.

시즌 성적은 89승 73패로 승률 0.549였지만, 상대가 왼손 선발 투수를 냈을 때는 23승 23패로 승률 5할이었다.

올해도 볼티모어와 순위 경쟁을 벌일 보스턴은 크리스 세일·데이비드 프라이스·드루 포머랜츠 등 수준급 왼손 투수가 즐비하고, 쇼월터 감독은 이 점을 우려하고 있다.

한편, 쇼월터 감독은 "WBC에 출전하는 건 선수만이 가진 '루틴'을 깨는 일이다. 일종의 도전"이라는 말로 출전에 반대한다는 뜻을 밝혔다.

볼티모어에서는 김현수(한국) 외에도 애덤 존스, 마이클 기븐스(이상 미국), 매니 마차도(도미니카공화국), 요나탄 스호프(네덜란드) 등이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아직 팀 내 기반이 단단하지 않은 김현수는 3월 열릴 WBC 출전을 고집하기 힘든 상황이고, 이는 한국 대표팀에 또 다른 숙제가 될 전망이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10 11: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