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군용기 10여대 이어도 한국방공식별구역 수시간 침범(종합)

공군 F-15K·KF-16 전투기 10여대 긴급 대응출격
공군, 중국 공군간 핫라인으로 경고 메시지 전달
<그래픽> 中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
<그래픽> 中 군용기 한국방공식별구역 침범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중국 군용기 10여 대가 9일 제주 남방 이어도 인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4~5시간가량 침범해 우리 공군 전투기 10여 대가 긴급 발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군용기 10여 대가 KADIZ를 수시간 침범하고, 우리 공군 전투기 10여 대가 긴급 대응 출격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이날 "중국 군용기 10여 대가 오늘 오전 10시 이후부터 오후 3시가량까지 이어도 인근의 KADIZ를 수차례 침범했다"면서 "우리 공군 F-15K와 KF-16 전투기 10여 대가 긴급 발진해 전술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우리 공군 전투기는 중국 군용기에 경고통신을 했으며, 공군과 중국 공군 간에 설치된 핫라인으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오늘 오전 이어도 서방 해상에서 KADIZ에 접근하는 미식별 항적을 포착해 확인해보니 중국군 항공기(군용기)로 확인됐다"면서 "중국 항공기는 이어도 인근 KADIZ로 진입했다"면서 "우리 공군 전투기는 중국 항공기가 KADIZ를 벗어날 때까지 대응했다"고 전했다.

KADIZ를 침범한 중국 군용기는 폭격기와 조기경보기, 정보수집기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군용기는 이어도 서방 해상 상공에서 대한해협 쪽으로 비행했으며 일본 방공식별구역(JADIZ) 쪽으로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대한해협 인근 KADIZ는 침범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일본 NHK는 중국 폭격기 등 군용기 8대가 9일 대한해협 동수도(일본명 '쓰시마 해협') 상공을 통과해 동중국해와 동해 사이를 왕복 비행한 것을 긴급 발진한 일본 자위대 전투기가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군용기는 '훙(轟·H)-6' 폭격기 6대와 윈(運·Y)-8 조기경보기 1대, 윈-9 정보수집기 1대 등이라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중국 군용기가 이어도 인근 KADIZ를 침범해 대한해협을 통과해 비행한 것은 남중국해 문제 등으로 신경전을 펼치고 있는 미국과 일본에 대한 일종의 무력시위로 분석되고 있다.

모항을 칭다오(靑島)에 두고 있는 항공모함 랴오닝호 전단은 지난해 말 서해 훈련에 이어 동중국해, 서태평양을 거침없이 항행하며 남쪽으로 이동해 남중국해에서 함재기 이착륙 등 훈련을 벌이고 있다.

미국은 이에 맞서 지난 5일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을 모항인 샌디에이고에서 출항시켜 아시아·태평양 해역으로 이동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9 23: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