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동춘 "노승일, 폭언·폭행…조윤선, 마사지 받으러 안 와"

송고시간2017-01-09 13:50


정동춘 "노승일, 폭언·폭행…조윤선, 마사지 받으러 안 와"

정동춘과 노승일
정동춘과 노승일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7차 청문회에서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왼쪽)이 답변에 앞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뒷줄은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ham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슬기 기자 =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은 9일 재단의 기밀 문건을 유출한 사유로 징계를 받은 노승일 재단 부장이 징계사유인 내부 문건 유출뿐 아니라 폭언·폭행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정 이사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진상 규명을 위한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 "(노 부장이) 10차례 가까이 폭언, 폭행, 이사회에서 여러 가지 직원으로서 할 수 없는 행위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이사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운동기능 회복센터'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최순실 씨와 함께 마사지를 받으러 왔다는 주장에 대해 "조윤선 씨는 전혀 안 왔고, 알지도 못한다"고 부인했다.

그는 또 회복센터가 '스포츠 마사지숍'으로 알려진 데 대해서도 "우리는 마사지를 하지 않는다"며 "(위증이라면) 징역 10년이라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정동춘 "노승일, 폭언·폭행…조윤선, 마사지 받으러 안 와" - 1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