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외무상, 체코방문서도 위안부 한일합의 압박…"韓 이행해야"


日외무상, 체코방문서도 위안부 한일합의 압박…"韓 이행해야"

日 외상 "'위안부'합의, '최종·불가역적'"
日 외상 "'위안부'합의, '최종·불가역적'"(프라하<체코> AFP=연합뉴스)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은 8일(현지시간) 방문 중인 체코에서 일본 기자들에게 "위안부 합의가 세계의 많은 국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한국에 합의 이행을 압박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합의로 위안부문제가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나라의 공관 앞에 소녀상이 새로 설치된 사태는 극히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사진은 이날 기시다(왼쪽) 외무상이 체코 루보미르 자오랄렉 외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하는 모습. bulls@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외무상이 8일(현지시간) 방문 중인 체코에서 일본 기자들에게 "위안부 합의가 세계의 많은 국가들로부터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한국에 합의 이행을 압박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한일합의로 위안부문제가 최종적·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는 것이 확인됐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나라의 공관 앞에 소녀상이 새로 설치된 사태는 극히 유감"이라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일본도, 한국도 합의 내용을 이행할 책임을 가지고 있다"며 "일본은 이행을 하고 있어 여기에 이어서 한국측에 소녀상 문제를 포함해 합의 내용의 착실한 실시를 요구하고 싶다"고 말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체코 방문을 마친 뒤인 11일 부산의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한국으로 일시 귀국한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총영사와 만나 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대응을 협의할 계획이다.

나가미네 대사와 모리모토 총영사는 9일 낮 일본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일시 귀국 기간은 아직 정해져 있지 않지만 일본 언론들은 기존 사례를 고려할 때 열흘 안팎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 [AP=연합뉴스 자료사진]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9 06: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