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측 "朴대통령 지지단체, 文에 폭력행위…당국 수사해야"(종합)

송고시간2017-01-08 18:08

"사전모의한 정황도 드러나…응분의 법적 책임 져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측은 8일 문 전 대표의 이날 경북 구미 방문과 관련, "박근혜 대통령 지지단체 회원들이 문 전 대표에 대해 비상식적이고 폭력적 집단행위를 했다"며 "엄중히 경고하며, 사법당국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 측 대변인격인 김경수 의원은 성명을 내고 "문 전 대표가 이날 경북지역 기자 간담회를 한 직후, 박 대통령 지지단체인 박대모(박 대통령을 존경하고 사랑하는 모임)·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중앙회· 구미·김천 박사모(박 대통령을 사랑하는 모임) 회원들이 문 전 대표와 수행원을 에워쌌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들은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이후에도 차량을 둘러싼 채 이동을 방해하며 행패를 부렸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 과정에서 이들은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내뱉고, 수행한 참모진에 흙과 쓰레기를 던졌다"며 "문 전 대표가 탑승한 차량에 발길질하고, 차량 주위를 둘러싸 이동을 막아서는 등 폭력적인 방법까지 쓰는 비상식적 모습까지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지어 문 전 대표를 옹호하는 일반 시민에게까지 폭력을 행사하고 욕설을 내뱉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들 단체 회원들은 문 전 대표의 간담회 시작 전부터 행사장소인 구미시의회 입구에 모여들었다"며 "SNS와 온라인을 통해 사전모의한 정황도 드러나는 등 계획적으로 폭력을 동원한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태는 우리가 청산해야 할 대표적인 적폐이자 구악"이라며 "이들의 범죄행위를 사법당국은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응분의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측 "朴대통령 지지단체, 文에 폭력행위…당국 수사해야"(종합) - 1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