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류수영·박하선 "모두가 어려운 때 조용히 결혼식 치르려했다"

송고시간2017-01-07 11:48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7일 결혼을 발표한 배우 류수영(38)-박하선(30) 커플이 나란히 각자 SNS를 통해 소감을 밝혔다.

류수영·박하선 "모두가 어려운 때 조용히 결혼식 치르려했다" - 1

류수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편지를 통해 "각자 배우로서의 삶을 살아온 박하선, 류수영 저희 두 사람은 2년 넘게 좋은 감정으로 서로를 아껴왔었고 이제 그 결실을 맺게 됐다"고 알렸다.

그는 "오랜 시간 결혼을 준비해왔지만 드러나게 기쁨을 표현하기엔 여러모로 마음 무거운 요즘이라 조용하게 치르려다보니 조금 더 미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 널리 양해를 부탁드린다"는 말로 갑작스러운 결혼 발표의 이유를 설명했다.

류수영은 "앞으로 함께 더 좋은 인생이 될 수 있도록 세상의 도움이 되는 둘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며 살겠다"고 다짐했다.

박하선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일도 소중하고, 이제 다시 시작이라고 생각하지만, 좋은 인연도 놓칠 수 없어 고심 끝에, 그리고 어려운 시기라 조용히 천천히 준비 중이었다"고 고백했다.

류수영·박하선 "모두가 어려운 때 조용히 결혼식 치르려했다" - 3

그는 "더 열심히 일하고, 살고,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여러분이 그동안 저에게 주신 사랑에 조금이나라 보답할 수 있는 길이라 생각한다"며 "좋은 배우, 좋은 사람, 좋은 부부로 더 열심히 노력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포즈 취하는 박하선-류수영
포즈 취하는 박하선-류수영

(서울=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배우 박하선(왼쪽)과 류수영이 3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컨벤션 헤리츠에서 열린 MBC 수목 미니시리즈 '투윅스'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3.7.31
xanadu@yna.co.kr

지난 2년여 교제해온 류수영-박하선은 오는 22일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린다.

pr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