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덴마크검찰 "오는 30일 이전에 송환 결정…안되면 구금 재연장"

"한국 측으로부터 정유라 송환요구서 공식 접수해 검토 착수"

(올보르<덴마크>=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덴마크 검찰은 6일(현지시간) 한국 법무부로부터 정유라 씨 범죄인 인도 요구서를 이메일을 통해 공식적으로 전달받았다며 정 씨에 대한 송환 결정을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

모하마드 아산 검찰 차장은 "(한국으로부터 정 씨) 송환요구서를 받았다. 이것(송환요구서)은 상당히 많은 페이지이고 우리는 이에 대해 철저히 검토하고 있다"면서 "검토를 마치면 우리는 정 씨를 한국으로 송환할지 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어 정 씨가 송환되기 위해서는 덴마크의 범죄인 인도법에 규정에 모든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며 "송환 여부 결정은 2~3주(a few weeks)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아산 차장은 "송환 절차가 정확히 얼마나 시간이 소요될지는 다른 무엇보다도 범죄인 인도요구서에 적시된 법적 요건이 얼마나 복잡하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오는 30일까지인 정 씨의 구금 기간에 송환 여부 결정을 내리지 못하면 법원에 구금 재연장을 요청할 방침이다.

그는 "우리는 정 씨의 송환 문제를 오는 30일 전에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이라면서 "그렇지 못하게 되면 구금 재연장을 요구하는 게 당연한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아산 차장은 7일 오전 기자들을 상대로 이번 사건에 대해 브리핑할 계획이라고 덴마크 검찰은 덧붙였다.

덴마크에 구금돼 있는 정유라씨 [연합뉴스TV CG]
덴마크에 구금돼 있는 정유라씨 [연합뉴스TV CG]

bing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20: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