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정관주·신동철 내일 소환…"블랙리스트 존재 확인"(종합)

'윗선' 김기춘·조윤선 소환 임박…"朴대통령 지시 정황도 수사"
노태강 前문체부 국장 회유 의혹도 조사…문체부 "체육 전문가라 추천"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등을 소환할 예정이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검팀이 7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정관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과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한다.

특검 관계자는 6일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을 7일 오후 2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앞서 정 전 차관을 지난달 27일, 신 전 비서관을 지난달 28일 연달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참고인 신분이었으나 특검 조사 과정에서 직권남용 혐의 등이 파악돼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정 전 차관은 2014년 말부터 올 초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으로 근무하며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심을 산다. 당시 정무수석은 조윤선(50) 문체부 장관이었다.

신 전 비서관은 2013년 3월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을, 2014년 6월부터 정무비서관을 지냈다.

특검팀은 이들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작성이나 관리에 관여했는지, 최초 작성을 주도한 윗선이 누구인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은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 조사를 마치고서 내주 초 김기준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가능성이 크다.

블랙리스트 최종본에는 약 1만명에 이르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좌파 성향'으로 분류돼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6일 "일부 명단이지만 (블랙리스트) 문건이 존재하는 것은 맞다"며 블랙리스트 존재를 공식 확인한 바 있다.

이 특검보는 앞서 5일 정례 브리핑에서 "박 대통령이 명단 작성을 지시한 정황이 있는지를 수사하고 있다"며 수사의 최종 타깃이 박 대통령임을 부인하지 않았다.

앞서 특검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와 관련해 최근 송광용(64) 전 청와대 교육문화수석, 유동훈 문체부 2차관, 송수근(55) 문체부 1차관, 모철민 전 교육문화수석(현 주프랑스 대사)를 연이어 소환해 조사했다.

한편 특검은 유 차관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 유 차관이 최근 노태강 전 문체부 체육국장을 만나 회유 목적으로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직을 제안했는지를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전 국장은 승마협회 관련 조사 보고서를 올렸다가 박 대통령에게 '나쁜 사람'으로 찍혀 좌천된 뒤 명예퇴직 한 바 있다.

이와 관련 문체부 관계자는 "노 전 국장이 체육정책 전문가인 데다 억울하게 쫓겨났다는 여론도 있는 점을 고려해 사무총장으로 추천하려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2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