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정관주·신동철 내일 피의자 소환…'블랙리스트' 규명


특검, 정관주·신동철 내일 피의자 소환…'블랙리스트' 규명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등을 소환할 예정이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검팀이 7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정관주(53) 전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과 신동철(56)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소환해 조사한다.

특검 관계자는 6일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검은 앞서 정 전 차관을 지난달 27일, 신 전 비서관을 지난달 28일 연달아 불러 조사한 바 있다.

당시 두 사람은 참고인 신분이었으나 특검 조사 과정에서 직권남용 혐의 등이 파악돼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됐다.

정 전 차관은 2014년 말부터 올 초까지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으로 근무하며 '블랙리스트' 작성에 관여했다는 의심을 산다. 당시 정무수석은 조윤선(50) 문체부 장관이었다.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관주 전 문화체육관광부 제1차관이 지난해 12월 27일 오전 '문화계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강남구 대치동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 전 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 대선 후보 시절 총괄본부 여론조사단장을 맡으며 실무그룹의 주축을 이뤘던 인물이다. 2013년 3월부터 청와대 정무수석실 국민소통비서관을, 2014년 6월부터 정무비서관을 지냈다.

그는 '정윤회 문건' 속에서 실세 비서진 10명을 뜻하는 '십상시' 중 한 명으로 거론되기도 했다. 특검팀은 이들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작성이나 관리에 관여했는지, 최초 작성을 주도한 윗선이 누구인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지시로 정무수석실에서 블랙리스트가 작성돼 교육문화수석실을 거쳐 문체부로 전달됐다는 직권남용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다.

특검이 정 전 차관과 신 전 비서관 조사를 마친 뒤에는 내주 초 김 전 비서실장과 조 장관을 소환해 조사할 가능성이 크다.

블랙리스트 최종본에는 약 1만명에 이르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좌파 성향'으로 분류돼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6일 "일부 명단이지만 (블랙리스트) 문건이 존재하는 것은 맞다"며 블랙리스트 존재를 공식 확인한 바 있다.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8: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