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장현 시장 "묵념 대상 통제는 시대착오적 발상"(종합)

광주시 "현행처럼 추념"…5월 단체 "5·18 기념식 불참할 수도"
윤장현 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장현 광주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이 6일 국민의례 묵념 대상자 제한 논란과 관련해 기존대로 5월 영령에 대한 넋을 기리는 묵념을 하겠다고 밝혔다.

윤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행정자치부의 국민의례 훈령 개정에 대해 "각종 행사에서 5·18 희생자를 기리는 묵념을 하겠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국가기념일로 제정돼있는 5·18민주화 운동의 부정은 시대착오적이고 전근대적 발상이며, 광주 시민은 당연히 동의할 수 없다"고 행자부의 방침을 비판했다.

윤 시장은 이어 "당연히 현재와 같이 숭고한 마음으로 5월 영령들을 애도하고 추념할 것이며 '님을 위한 행진곡' 역시 당당하고 힘차게 부를 것이다"고 강조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장자회)도 이날 성명을 내고 "행자부 규정은 민주화운동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며 "올해 5·18 기념행사에서 5월 영령을 묵념대상으로 호명하지 않는다면 행사 참여를 거부하겠다"고 밝혔다.

행자부는 지난 1일 대통령 훈령인 '국민의례 규정'을 일부 개정해 '행사 성격상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 외에 묵념 대상자를 임의로 추가할 수 없다'는 조항을 신설했다.

하지만 각계의 반발이 일자 이날 민주화운동이나 세월호 희생자도 대상이 될 수 있으며 개정을 검토하겠다고 물러섰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