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박 '실력행사'에 與비대위 출범 불발…8개월만의 데자뷔

일부 전국위원들 친박의원 전화받고 국회 부근서 발길 돌려
친박계, 정치적 입지 위축 우려…"조직적 보이콧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인명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를 완성하기 위한 새누리당 상임전국위가 6일 의결정족수 부족으로 무산되면서 '보이지 않는 손'이 작동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날 6일 오후 2시로 예정된 상임전국위는 재적위원 51명 가운데 의결정족수인 27명을 채우지 못해 무산됐다.

그러자 당 지도부는 즉각 친박(친박근혜)계 핵심 세력들이 일부 상임전국위원들을 참석하지 않도록 사전에 회유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박맹우 사무총장은 "차마 있을 수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같이 당에 몸담았던 원로란 분들이 참석을 막고 있습니다"라며 "어제 확인할 땐 충분히 35∼36명 됐는데 (원로 쪽에서) 지금 막고 있어서 (설득하기 위해) 사람도 가고 있습니다. 그런 사정을 좀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라며 거듭 사과했다.

일부 전국위원들은 국회 인근까지 도착했지만, 친박 의원들의 전화를 받고 심적 부담을 느껴 회의장으로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8개월 전인 지난해 5월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 때와 판박이다.

당시에도 정진석 원내대표는 총선참패의 원인으로 지목된 계파갈등과 공천 파동을 해결하기 위해 혁신위원장에 강성 비박계인 김용태 의원을 내정해 당 쇄신에 드라이브를 걸 예정이었다.

그러나 친박계가 강하게 반발했고, 결국 친박계 성향의 위원들이 국회 부근에 머물면서도 회의에 불참해 혁신위 구성이 불발에 그쳤다.

이날 오후 2시에 시작해야 할 회의가 한 시간이 지나도록 열리지 않자 전국 각지에서 모인 상임전국위원들은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하고 웅성대기 시작했다. 전국위원들은 "오긴 오는 겁니까?", "한 시간을 기다리게 만들어"라고 소리치며 강하게 불만을 제기했다.

이처럼 친박계가 상임전국위 개최를 방해했다는 의혹을 받는 이유는 그동안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빼든 인적쇄신의 칼에 강하게 반발해왔기 때문이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을 비롯한 친박계 좌장이 줄줄이 인적청산 대상으로 공공연히 지목되자 정치적 입지가 줄어들 것을 우려한 친박계가 조직적으로 실력행사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한 친박계 의원은 "지도부가 상임전국위원회를 너무 촉박하게 소집해서 일정상 오지 못한 전국위원도 있는 것으로 안다"며 "조직적인 보이콧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갈팡질팡 새누리당
갈팡질팡 새누리당(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왼쪽)과 정우택 원내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전국상임위원회가 정족수 미달로 무산된 뒤 떠나고 있다. 2017.1.6
hihong@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8: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