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문자폭탄' 논란에 "우리끼리 비난 안돼"(종합)


문재인, '문자폭탄' 논란에 "우리끼리 비난 안돼"(종합)

국회, 문재인 비판하면 문자폭탄
국회, 문재인 비판하면 문자폭탄(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를 비판하는 취지의 발언을 한 의원들에게 항의 문자와 18원 후원금이 쇄도하고 있다. 같은 당 김부겸 의원을 비롯한 의원들이 민주연구원이 발간한 '개헌보고서'를 비판했다가 문자폭탄 세례에 시달리고 있고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 개혁보수신당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 등도 마찬가지다. 정 위원장은 이날 오전 창당추진위 회의에서 "무차별적 문자 테러를 당하고 있다”며 “문 전 대표 지지자들이 내 편이 아니면 적으로 여기는 이런 식의 테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밝혔다. 사진은 정 위원장이 받은 문자 폭탄 중 하나.


페이스북에 "우리는 원팀"…"상대후보 공격은 단합·확장을 어렵게 만드는 것"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6일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옳지 않다"며 당내 다른 대권주자 등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최근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이 '문자폭탄'에 시달려 전화를 교체하거나 SNS에서 진영간 설전이 벌어지는 등 야권내 신경전이 과열 양상을 띠는 상황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우군'을 겨냥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지상목표는 정권교체다. 그러려면 하나가 돼야 한다"며 "경쟁을 하더라도 나중엔 하나가 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치는 문재인
박수치는 문재인(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6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린 전라북도 재경도민 신년인사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박수를 치고 있다. seephoto@yna.co.kr

그는 "집권을 위해서도, 국정운영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가 '원 팀(One team)'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며 "결코 상처를 줘서는 안되며 생각이 달라도 존중하고 판단이 달라도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재경 전북도민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을 만나서도 "자기가 지지하는 후보의 장점을 말하는 좋은 공간이 돼야지 상대 후보를 비방하거나 공격하는 식의 경쟁은 우리의 단합을 어렵게 만드는 것이고 우리당의 확장을 어렵게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로 경쟁하더라도 좋은 경쟁을 해나가자는 당부말씀을 저를 지지하는 분들에게 특히 드리고 싶고, 모든 후보 지지자들에게 똑같이 당부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당 대선주자들이 매우 좋은 분들이기 때문에 제대로 힘을 모으기만 하면 정권교체가 문제없다고 확신한다"면서 "끝까지 정권교체를 위해서 함께 가잔 뜻으로 ('원 팀' 메시지를) 말씀드렸다"라고 말했다.

신년회 축사에선 연말연초 전주와 광주를 차례로 찾았다고 설명, "전주와 광주에서 송구영신을 하면서 새해야말로 구시대를 흘려보내고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야 할 때라는 아주 가슴 벅찬 감동과 새롭게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라며 "새로운 시대와 새로운 대한민국은 정권교체로만 해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20: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