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재인, '문자폭탄' 논란에 "우리끼리 비난 안돼"

페이스북에 "우리는 원팀, 생각이 달라도 존중해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6일 지지자들을 향해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옳지 않다"며 당내 다른 대권주자 등을 향한 비난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최근 비문(비문재인) 인사들이 '문자폭탄'에 시달려 전화를 교체하거나 SNS에서 진영간 설전이 벌어지는 등 야권내 신경전이 과열 양상을 띠는 상황에서,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우군'을 겨냥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요청하고 나선 것이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우리의 지상목표는 정권교체다. 그러려면 하나가 돼야 한다"며 "경쟁을 하더라도 나중엔 하나가 될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집권을 위해서도, 국정운영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가 '원 팀(One team)'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된다"며 "결코 상처를 줘서는 안되며 생각이 달라도 존중하고 판단이 달라도 배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SNS 일각에서 우리끼리 과도한 비난은 잘못된 일"이라며 "동지를 향한 언어는 격려와 성원이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 전 대표는 "우리 모두는 새로운 역사를 시작해야 할 동지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며 "우리는 저들과 다르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동지들에게 간곡하고 절박한 마음으로 드리는 호소"라고 덧붙였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