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비판에 놀란 日 정부 "도요타는 미국의 좋은 기업시민"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일본 자동차 기업 도요타를 비판한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미국 경제에 대한 일본 기업의 공헌을 강조하고 나섰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6일 기자회견에서 "아직 대통령 취임 전인 만큼 현시점에서 예단하는 것은 피하고 싶다"면서도 "도요타는 미국에도 좋은 기업시민이 되려고 신경을 써왔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당선인에 대해 "해외에서 여러가지 일을 해온 기업인이기도 한 만큼 이 점을 충분히 알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취임 후 어떤 정책을 내 놓을지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일본 경제산업상은 "일본의 자동차산업이 미국에서의 고용에 큰 공헌을 하고 있다. 노력과 실적을 폭넓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의 자동차산업은 미국에서 현지생산체제를 구축하고 있다"며 "(도요타가) 현재 미국에 있는 생산거점을 멕시코 등 외국으로 이전하려는 계획은 전혀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재무상은 (트럼프) 차기 대통령이 도요타의 미국 현지 생산차량이 얼마인지 알고 있는지 의문이라며 트럼프에 비판했다.

트럼프 당선인은 5일(미국 현지시간) 트위터에 "도요타 자동차가 멕시코 바자에 미국 수출용 코롤라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는데 절대 안 된다. 미국에 공장을 지어라. 그렇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한다"고 적은 바 있다.

트럼프 "도요타 美에 공장지어라…멕시코에 지으면 국경세 내야"
트럼프 "도요타 美에 공장지어라…멕시코에 지으면 국경세 내야"
(도쿄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5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도요타 자동차가 멕시코 바자에 미국 수출용 코롤라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는데 절대 안 된다"면서 "미국에 공장을 지어라. 그렇지 않으면 막대한 국경세를 내야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가 미국 주요 기업의 멕시코 공장 이전 저지에 총력을 기울이는 것을 넘어 이처럼 외국 기업의 공장 건설 계획에까지 간섭하고 나서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은 지난 2011년 8월 일본 도쿄의 도요타 본사에서 시민들이 전시된 차량 옆을 지나가는 모습.
lk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