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박 황산화물 배출규제 대응 지침서 발간


선박 황산화물 배출규제 대응 지침서 발간

국제해사기구(IMO) [국제해사기구(IMO)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해사기구(IMO) [국제해사기구(IMO) 홈페이지 캡처 =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국제해사기구(IMO) 결정에 따라 2020년부터 전 세계 모든 선박은 연료유의 황 함유량을 0.5% 이하로 낮춰야 한다.

현행 3.5% 이하보다 대폭 강화한 것이다. IMO는 선박의 배기가스가 해양환경을 오염시키는 것을 막기 위해 이런 조처를 했다.

선사들이 강화된 요건을 충족하려면 저유황유나 액화천연가스(LNG)를 선박의 주 연료로 사용하거나 저감장치를 추가로 설치해야 한다.

이는 선박 운용 비용의 증가로 이어지기 때문에 선사들은 어떤 방법을 선택할지 고민할 수밖에 없다.

한국선급이 6일 선사의 결정에 도움을 주고자 3가지 대처 방법의 장단점, 연료 및 설비의 가격 변화에 따른 경제성을 분석한 '황산화물 배출규제 대응 지침서'를 발간했다.

이에 따르면 저유황유 사용은 추가 설비가 필요하지 않아 규제를 만족하는 가장 간단한 방법이지만, 현재 공급가격이 높고 내부성분이 엔진부품을 마모시키거나 망가뜨릴 우려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저감장치를 추가로 설치하는 방법은 저렴한 고유황유를 계속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반면에 선박 척당 200만~500만 달러(24억~60억원)에 이르는 설비투자비용이 발생하는 단점이 있다.

배기관 내의 압력이 증가하기 때문에 이를 조절할 장비나 배기관의 배치 등도 고려해야 한다.

LNG를 사용하는 방법은 고유황유에 비해 친환경적이며 발열량이 20% 이상 높아 선박 운영비를 절감할 수 있다.

하지만 LNG를 엔진에 안전하게 공급하기 위해 저장탱크와 이중관설비 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데 큰 비용이 발생할 뿐 아니라 화물을 실을 공간이 줄어드는 약점이 있다.

연료유공급(벙커링) 설비가 아직은 주로 유럽지역에 구축되어 있어 저렴한 LNG의 수급도 어렵다.

지침서의 더 자세한 내용은 한국선급 홈페이지(www.krs.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