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민주당, 특정인 위한 정당 아니다"…친문 향해 돌직구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6일 더불어민주당은 특정인을 위한 정당이 아니라며 친문(친 문재인) 세력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지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비슷하다는 듯한 언급까지 했다.

박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개헌저지문건'과 정세균 국회의장 비서가 보낸 친문 문자메시지를 거론하며 "최근 당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걱정이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개헌저지문건'은 공당 공식기구에서 벌어진 일인가 의구심이 든다"며 "경선 시작도 전에 특정 후보에게 유리할 수 있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가 작성됐고, 개헌 논의가 특정인에게 유리한지 만을 따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회의장 비서가 보낸 문자도 아주 부적절해 보인다"며 "조직과 활동에서 공정하지 못한 일들이 들려오고, 절차가 공정하지 못하면 결과도 공정하지 못하다"고 일침을 놨다.

그는 "어떤 나라를 만들 것이냐, 어떻게 공정하게 경쟁할 것이냐가 아니라 누구에게 유리하냐만 따진다면 국민들 보기 참 민망하고 볼썽사나운 일"이라며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고쳐매지 말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국정을 사유화한 사건입니다"라며 "민주당도 공당이고 모든 당원의 정당이다. 특정인을 위해 존재하는 당이 아니다"라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 사당화, 패권주의에 관한 염려가 더 커졌다. 이렇게 해서 정권을 바꾸고 시대를 바꿀 수 있을까 하는 불안과 불만의 싹도 커졌다"고 우려했다.

그는 "촛불의 분노와 갈망을 제대로 해결하고 실천하지 않으면 그 분노는 바로 우리를 향할지 모른다"며 반성과 성찰, 시정을 요구했다.

이어 그는 "민주당 내부 문제를 놓고 정치적 반사이익을 노리는 접근은 정도가 아니다. 우리 당이 알아서 할 일이다"라며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등을 향해서도 선을 그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연합뉴스 자료사진]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