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VR 야심' 구글…화웨이·ZTE 잇따라 데이드림用 스마트폰 내놔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구글이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시장 장악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글의 '데이 드림 VR 헤드셋'
구글의 '데이 드림 VR 헤드셋'[샌프란시스코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華爲)와 ZTE, 대만의 에이수스 등이 구글의 모바일 VR 플랫폼인 '데이드림'을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을 내놓겠다고 속속 밝혔다고 AFP 통신 등 외신들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데이드림은 지난해 5월 개발자회의에서 첫선을 보인 VR 플랫폼이다. 이 기능에 최적화된 스마트폰을 헤드셋에 장착하면 자동으로 VR 모드가 실행되며 실감 나는 VR 영상을 즐길 수 있다.

화웨이는 이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7 콘퍼런스에서 메이트 9 프로와 포르셰 디자인 메이트 9에서 데이드림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ZTE도 데이드림을 이용할 수 있는 액슨 7을, 에이수스는 구글의 3D 기술인 탱고와 VR 기능을 모두 구현할 수 있는 스마트폰 젠폰 AR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구글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새 스마트폰 픽셀, 픽셀 XL에서도 VR 기술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에 따라 구글은 차세대 기술로 꼽히는 VR 시장에서 영향력을 좀 더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제조업체들도 전 세계적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세가 둔화하는 상황에서 AR과 VR 기술이 소비자들의 구매욕을 되살려 줄 것이라는 기대에 차 있다.

다만 잭다우 리서치의 잰 도슨 애널리스트는 "구글의 AR·VR 생태계는 현재 매우 초기 단계"라며 아직 대중에게 다가서려면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