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리아 새 전쟁 '식수난'…유엔 "전쟁범죄 따진다" 경고

정부군-반군 책임공방…550만명 물부족에 전염병 창궐 우려


정부군-반군 책임공방…550만명 물부족에 전염병 창궐 우려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시리아 주민 수백만 명이 식수난에 시달리는 가운데 유엔이 급수시설을 타깃으로 한 공격은 '전쟁범죄'로 간주하겠다고 경고했다.

5일(현지시간) AP통신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얀 에겔란트 유엔 인도주의 조정관은 이날 스위스 제네바 유엔본부에서 기자들과 만나 "다마스쿠스에서만 550만명이 식수난을 겪고 있다"고 전한 뒤 "(수도 공급을 끊기 위해) 일부러 급수시설을 파괴했다면 이는 당연히 전쟁범죄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유엔은 앞서 식수난 피해 주민 수가 400만명이라고 밝혔으나 날이 갈수록 피해 주민 수가 늘어나는 상황이다.

식수 공급 중단으로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민들이 비상파이프로 물을 받고 있다.
식수 공급 중단으로 시리아 다마스쿠스 주민들이 비상파이프로 물을 받고 있다.[AP=연합뉴스]

수도 다마스쿠스의 상수원인 와디바라다에선 지난달 22일부터 물 공급이 중단됐다. 정부가 물탱크 등을 동원해 물을 다마스쿠스로 실어나르고 있지만, 수질 자체가 오염돼 식수로 활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시리아 정부는 이런 식수난의 책임을 반군에 떠넘기고 있다.

반군이 물 공급을 차단하기 위해 급수시설을 고의로 파괴하거나 상수원에 경유를 살포해 오염시켰다는 것이다.

반대로 반군은 정부 공습으로 급수시설이 파괴됐다고 반박했다.

에겔란트 조정관은 "양측의 교전 때문일 수도 있고, (한쪽이) 일부러 파괴했을 수도 있다. 이 두 가지 모두일 가능성도 있다"며 "이런 급수 중단으로 인한 피해가 고스란히 민간인에게 돌아간다는 점을 고려하면 물 공급 차단 행위는 당연히 전쟁범죄"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최근 유엔 관계들 사태 규명을 위해 다마스쿠스 북부 바라다 협곡 방문을 추진했으나 인가가 나지 않았다고 "일단은 물 공급 재개가 최우선 사안"이라고 말했다.

다마스쿠스 인근 와디바라다 지역에서 포연이 솟아오르는 모습 [AP=연합뉴스]
다마스쿠스 인근 와디바라다 지역에서 포연이 솟아오르는 모습 [AP=연합뉴스]

상수도가 끊기면서 수인성 질환이 발병할 소지에 대한 우려도 커지는 실정이다. 에겔란트 조정관은 아직은 이런 질병이 나타나지는 않았으며 병원과 학교에는 물 공급이 끊이지 않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