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삼성 외 그룹도 조사"…'朴뇌물죄' SK·롯데 확대 시사

'면세점 인허가' 롯데·'사면' SK그룹 등 거론
브리핑하는 이규철 특검 대변인
브리핑하는 이규철 특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 국정농단 사건' 수사 특별검사팀 이규철 대변인이 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마련된 특검사무실에서 수사진행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보배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뇌물죄 의혹과 관련해 삼성그룹을 겨냥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6일 삼성 외에도 SK와 롯데그룹 등을 수사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삼성 외에 다른 대기업도 뇌물 혐의로 수사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현재로서는 말 못하지만, 그와 관련해 의혹이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본다"고 답했다.

이 특검보는 'SK그룹의 뇌물 의혹도 함께 들여다보는가'라는 질문에는 "그 부분도 아마 수사 대상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검법상 수사 대상으로 '삼성 등 각 기업'이 최 씨 일가를 지원하고 기업의 현안을 해결하려고 한 의혹 사건이 명시돼 있음을 거론하고 삼성그룹 이외 대기업도 수사 대상이 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삼성 롯데 SK (CG)
삼성 롯데 SK (CG)[연합뉴스TV 제공]

이에 따라 특검팀이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의혹 수사를 다른 재벌그룹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박 대통령의 제3자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해 삼성 외에 특검 수사 대상이 될 것으로 우선으로 꼽히는 것은 SK그룹과 롯데그룹이다.

최순실씨가 관여한 2015∼2016년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당시 SK그룹은 총수인 최태원 회장과 동생 최재원 부회장의 사면 문제가 걸려 있었고 롯데그룹은 면세점 인허가가 중요한 현안이었다.

특검팀은 이날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을 시작으로 삼성그룹 핵심 수뇌부를 줄소환해 삼성의 최씨 일가 지원을 둘러싼 제3자 뇌물수수 의혹을 집중적으로 파헤칠 예정이다.

한편, 이 특검보는 최씨 일가의 재산 형성 과정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박 대통령의 재산도 조사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특검법상 수사 대상에는 대통령 재산 형성 의혹은 안 나온다"라며 선을 그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