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군산컨테이너터미널 지난해 물동량 전년보다 39% 증가

지난해 2만2천TEU 처리…새 항로개설·대표이사 공모제·부두임대료 감면 덕분

(군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지난해 한진해운 사태 등에 따른 해운업 침체에도 전북 군산항 군산컨테이너터미널(GCT)의 물동량은 전년보다 39% 증가했다.

군산 컨테이너터미널
군산 컨테이너터미널[연합뉴스 자료사진]

6일 전북도에 따르면 2016년도 GCT의 컨테이너화물 처리량은 총 2만203TEU로 전년(1만4천579TEU)보다 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표이사 공모제 시행, 신규항로 개설, 인센티브 지원, 부두임대료 25% 감면,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확대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됐다.

GCT는 2004년 설립 이후 시행한 순번제 대표이사를 지난해 공모제로 바꿔 경영독립성과 책임경영을 확립했다.

또한 지난해 3월 군산∼닝보∼상해간 새 항로개설, 기존의 군산∼평택∼상해간 항로에 광양을 추가해 화물 처리량은 늘었다.

체납된 부두임대료 21억원도 민간회사들이 납부해 부도위기를 넘겼다.

여기에 부두임대료 25% 감면, 항만시설 사용료 감면 확대(50%→70%)로 입출항료가 경감돼 입·출입 선박이 늘었다.

전북도는 "올해 베트남 하이퐁 등 신규항로 개설을 추진하고 민·관 합동의 군산항 알리기(포트 세일즈) 등으로 컨테이너 물동량 늘리기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