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CES 첫날 40개 전시장 돌며 '열공'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식 개막한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17 첫날 40군데 이상 업체 전시장을 돌며 '열공'했다.

현대차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이날 오전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 등 우리나라 가전업체는 물론 자동차 부품업체, 드론, 영상, 음향 업체를 모두 둘러보며 미래 성장을 이끌 산업의 주요 경향을 체득했다고 한다.

특히 스마트 홈과 IoT(사물인터넷) 기반 커넥티드 산업 설비를 전시한 자동차 부품업체인 독일 보쉬와 전기차용 배터리, 커넥티드 카, 광대역 항공 안테나 등 여러 제품을 전시한 파나소닉 전시관을 꼼꼼히 살폈다.

정 부회장은 또 무인항공기업체 DJI부스에서 신형 드론 기기 시연 장면을 주의 깊게 바라본 데 이어 영상기기업체인 고프로에서는 가상현실(VR) 기기를 쓰고 적극적으로 체험했다고 현대차는 전했다.

아울러 일본 도요타 자동차 전시관에선 인공지능(AI) 기반 자율 주행 콘셉트 카인 愛i 홍보영상을 지켜보는 등 경쟁 완성차 업체를 모두 둘러보고 동행한 임직원과 의견도 교환했다.

정 부회장은 자율 주행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엔비디아의 젠슨 황 회장과 만나 관심 사안을 논의했다.

엔비디아 측은 "그간 AI 분야에 많은 투자를 해왔고, 자동차 분야에서도 AI가 많은 변화와 혁신을 가져오게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현대차는 "엔비디아가 AI와 그래픽 인지 및 처리 분야에서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만큼 앞으로 협력을 통해 좋은 관계를 유지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정 부회장은 전날 열린 현대차의 글로벌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발표자로 연단에 올라 미래 자동차의 이동성(mobility) 세 가지 방향을 제시해 주목을 받았다.

CES서 가상현실(VR)을 체험하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가운데) [현대자동차 제공]
CES서 가상현실(VR)을 체험하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가운데) [현대자동차 제공]
CES에서 드론 시연을 관람하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가운데) [현대자동차 제공]
CES에서 드론 시연을 관람하는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가운데) [현대자동차 제공]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4: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