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도네시아, 日에 7조원대 준고속철도 협력 요청"

캐나다·프랑스·중국과 경쟁입찰 전환 가능성도 여전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인도네시아 정부가 자카르타~수라바야 간에 최고시속 160㎞의 준고속철도를 정비하는 계획을 입안, 일본에 협력을 요청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6일 보도했다.

마이니치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측의 이런 요청은 재작년 자카르타와 반둥을 잇는 약 140㎞ 구간의 고속철도사업을 중국에 발주한 만큼 이번 준고속철도는 일본에 맡겨 균형을 맞추려는 목적이 있는 듯하다.

자바 고속철도를 착공한 중국의 고속철도 모형
자바 고속철도를 착공한 중국의 고속철도 모형[자카르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5년 8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중국이 개최한 전시회에 선보인 중국의 고속철도 모형.

일본 측은 이번 요청이 사업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받아들일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총사업비 80조 루피아(약 7조1천600억원) 규모인 이 정비계획은 자카르타~수라바야 간 720㎞ 구간에서 재래선을 개량하고, 특급열차로 9시간 걸리던 구간을 5시간 정도까지 단축하는 것이 골격을 이룬다.

편도요금은 50만 루피아 (약 4만4천700원) 정도로 저가항공 비행기 요금보다 싼 가격으로 설정한다. 현재 자카르타 근교 구간 이외는 전철화가 안 되어 있어 전철화 공사도 함께 한다.

아울러 보안설비도 개량하면서 철도 연변 지역의 경제활성화를 노린다.

사업을 담당하는 인도네시아 정부는 "캐나다나 프랑스, 중국 등이 흥미를 보이면 경쟁입찰을 한다"는게 공식 입장이지만 내부적으로는 일본에 자금이나 기술 협력을 요구한다는 것을 기정사실로 하고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재작년 일본과 중국이 자카르타~반둥 간의 고속철도 건설 계획을 둘러싸고 경쟁을 벌인 끝에 중국의 수주가 결정된 바 있다. 그런데 이후 자금조달이나 용지 취득이 늦어지면서 '2019년 운행 개시'라는 당초의 목표 달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인도네시아 정부의 인프라스트럭처 담당 간부는 마이니치의 취재에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중국이 없어도 해 갈 수 있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다만 자카르타~반둥 간의 사업비(약 6조1천600억원)를 웃도는 자금의 조달 방법 등 실현을 위해서는 불투명한 요소도 많은 상태라고 한다.

준고속철도는 '질이 높은 인프라스트럭처 수출'을 내걸고 있는 일본에 커다란 사업기회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이시이 게이이치 일본 국토교통상은 작년 12월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인도네시아 책임자들과 이 계획에 대해 협의, "일본이 높은 기술력, 경험 등을 살려 협력하고 싶다"는 의욕을 비쳤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4: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