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공지능' 날개 단 미래車, 직관적·세련된 디자인으로 승부수

CES 2017서 세계 완성차 업계 '연결된 이동성' 집중 부각
넓고 편한 뒷좌석에 책장 놓은 BMW·운전 핸들 없앤 폴크스바겐

(라스베이거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독일 완성차 업체 BMW는 5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CES(소비자가전전시회) 2017에서 전시관을 따로 마련했다.

이번 CES에서 전시 및 홍보에 나선 전 세계 9개 완성차 업체 가운데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8곳이 라스베이거스컨벤션센터(LVCC) 노스 홀에 전시관을 차린 것과 달리 BMW는 LVCC 사우스 홀 앞에 있는 광장인 사우스플라자에 자율 주행 시범 구간과 미래 콘셉트카 전시장을 붙여 관람객의 집중도를 높였다.

BMW는 미래 콘셉트카 뒷좌석에 책장을 뒀다. 책장을 둘만큼 공간이 넓고 쾌적한 분위기임을 자랑한 셈이다.

폴크스바겐은 운전 핸들을 없앤 미래형 자동차를 선보였다. 인공지능(AI)이 이끄는 자율 주행을 염두에 두고 운전석엔 화면 하나만 달랑 남겼다.

CES 2017에서 9개 거대 자동차 제조사들은 AI와 자율 주행을 미래로 가는 필수코스로 인식했다. 움직이는 컴퓨터를 지향하는 미래형 자동차에서 웬만한 볼 일을 다 볼 수 있도록 연결성(connectivity)을 강조한 것도 핵심이다.

미래는 곧 지금보다 세련된 것을 의미한다. 다양한 기능을 장착한 차가 현재의 모습이라면 '개인 비서'인 AI가 지배할 미래의 차는 그렇게 복잡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인지 유수의 업체는 모든 것을 덜어내고 단순하며 직관적인 디자인으로 미래 자동차의 모습을 다시 설계했다.

◇ 포드, 아마존 알렉사와 손잡고 집과 자동차 연결 = 미국의 포드는 전자 상거래업체 공룡인 아마존과 손잡고 연결성을 강화했다.

음성으로 작동하는 아마존의 디지털 비서 알렉사(Alexa)를 완성차 업체로는 최초로 통합해 집과 자동차를 연결했다.

자동차에서 집안일을 볼 수도 있고, 알렉사에게 말을 하면 차 문을 여닫거나 시동을 켤 수도 있다.

포드자동차의 싱크 3과 아마존의 음성 비서 알렉사를 통합한 연결 시스템
포드자동차의 싱크 3과 아마존의 음성 비서 알렉사를 통합한 연결 시스템

반도체 회사 퀄컴과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운용체계 세계 1위인 블랙베리 QNX도 각각 완성차 업체 전시관 사이에 부스를 마련하고 네트워크 서비스를 포함한 차량과의 연결성을 중점 홍보했다.

퀄컴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탑재한 자율 주행 차량
퀄컴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탑재한 자율 주행 차량

현대차는 전날 미디어 콘퍼런스에서 세계적인 네트워크 회사인 시스코와 함께 연결성을 강화한 솔루션을 찾기 위해 협업을 진행 중이라고 자세히 소개했다.

◇독일 차 트리오 세련된 콘셉트카 디자인으로 인기몰이 = 독일 명차 메르세데스 벤츠는 'CASE'라는 새 미래 차 전략을 발표했다.

연결성(Connected), 자율 주행(Autonomous), 공유(Shared), 전기 운전 시스템(Electric)의 영문 앞글자를 따서 만든 말이다.

미래 차의 이동성(mobility)은 친환경적이고 운전자를 자유롭게 해야 하며 서로 연결돼야 한다는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의 3대 방향과 큰 줄기에서 일맥상통한다.

이런 전략에 따라 벤츠는 미래 전기차 콘셉트카 EQ와 복잡한 도시 환경에 최적화한 배달용 전기 차량 비전 밴을 공개했다.

운전자는 조이스틱으로 비전 밴을 몰고, 차가 짐칸에서 자동으로 화물을 정리한다. 운전자가 조작하면 차 위에 장착된 드론(무인기)에 뒷칸에 실린 짐을 올려 배송할 수도 있는 혁신적인 자동차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도심형 배달 차량 '비전 밴' [다임러 홈페이지 갈무리]
메르세데스 벤츠의 도심형 배달 차량 '비전 밴' [다임러 홈페이지 갈무리]

BMW는 앞좌석 대시보드를 아예 없앤 콘셉트카를 뽐냈다.

조종간 모양의 유려한 핸들만 운전자 앞쪽으로 튀어나왔을 뿐 조수석 자리에 있어야 할 대시보드와 컴파트먼트는 아예 사라졌다.

대시보드가 사라진 자리에는 3차원 입체 영상인 홀로그램이 뜬다. 운전자는 '에어터치'라는 가상의 터치만으로 홀로그램을 불러내 필요한 정보를 얻어낸다. BMW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코타나 기술을 활용한 음성 비서 기능도 선보였다.

홀로그램으로 작동하는 BMW의 미래 콘셉트 차량
홀로그램으로 작동하는 BMW의 미래 콘셉트 차량
운전자의 에어터치로 나타난 BMW 미래 차량의 홀로그램
운전자의 에어터치로 나타난 BMW 미래 차량의 홀로그램

폴크스바겐은 운전석에 가속 페달과 브레이크 페달만 남긴 독특한 미래형 자동차를 공개했다. 자율 주행을 염두에 둔 차량답게 운전 핸들이 있어야할 자리에는 지도 등을 알려주는 화면만 자리했다.

운전 핸들 없앤 폴크스바겐의 미래형 차량
운전 핸들 없앤 폴크스바겐의 미래형 차량

◇ 굿바이 자동차 키…생체 인식과 '신분증' = 테슬라의 대항마로 평가 받는 미국 스타트업 페러데이퓨처는 가속 성능과 주행 거리에서 테슬라는 물론 내연기관 차를 능가하는 괴물 전기차 'FF91'을 발표해 시선을 끌었다.

AI의 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이 차의 주인은 지문과 같은 생체인식으로 문을 열고 닫는다.

폴크스바겐은 폴크스바겐 에코시스템이라는 디지털 플랫폼에서 사용할 '운전자 신분증'이라는 새로운 방식을 공개했다.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스토어에서 특별 제작된 'VW CES 2017'이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서 다운 받아 개인 정보를 입력하고 ID를 부여받으면 CES 전시장에 있는 폴크스바겐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폴크스바겐 '운전자 신분증'을 만드는 과정
스마트폰에서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아 폴크스바겐 '운전자 신분증'을 만드는 과정

스마트폰으로 차량 기기 설정도 할 수 있고, 설정된 내용은 모두 온라인에 기록된다. 열쇠 대신 새로운 '운전자 신분증'으로 외부 기기와 자동차의 '연계성'을 강화했다.

일본의 도요타 자동차는 AI 비서와 운전자의 소통과 관계를 중시한 콘셉트카 愛i를 공개했고, 크라이슬러는 반(半) 자율 주행 전기차량인 '포털'을 내놓아 주목받았다.

아우디는 그래픽 카드와 멀티미디어 솔루션 제작사인 엔비디아와 협업으로 자율 주행 차량 개발 과정을 공개했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4: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