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軍, 훈련중 다쳐 장애 생긴 병사 부사관 임용키로


軍, 훈련중 다쳐 장애 생긴 병사 부사관 임용키로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대테러 종합훈련'에서 특전사 대원들이 경기장 주변을 경계하는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2014 인천아시아경기대회 대테러 종합훈련'에서 특전사 대원들이 경기장 주변을 경계하는 훈련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앞으로 전투나 훈련 중 다쳐 신체장애가 생긴 병사는 원하면 부사관으로 임용된다.

국방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군 인사법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6일 밝혔다.

국방부(CG)
국방부(CG)[연합뉴스TV 제공]

개정안은 '전투 또는 작전 관련 훈련 중 다른 군인에게 본보기가 될 만한 행위로 인하여 신체장애인이 된 병사는 참모총장이 정하는 전형의 방법과 절차에 따라 부사관으로 임용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그간 간부의 경우에는 훈련 중 다쳐 장애인이 되면 군에서 계속 복무할 수 있도록 법령상 명시돼 있지만, 병사의 경우에는 그런 규정이 없어 본인이 희망해도 전역해야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국가안보를 위해 희생한 군인을 끝까지 책임진다는 국방부의 기본 입장과 국가안보에 있어 간부와 병사의 차이가 없음을 고려해 개정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4: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