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영사관 소녀상 추진위 "위안부 합의 재협상 나서야"

"일본정부, 소녀상 추가 설치로 위기의식 느껴 잇따른 강경조치"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지난달 30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건립한 '미래세대가 세우는 평화의 소녀상 추진위원회'는 일본 정부의 잇따른 소녀상 철거요구와 강경조치에 대해 "소녀상 설치가 한일 정부의 위안부 합의에 심각한 균열을 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소녀상에 무릎 꿇은 아베 '퍼포먼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민단체가 위안부 수요집회 25주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아베 총리가 소녀상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7.1.4 wink@yna.co.kr
소녀상에 무릎 꿇은 아베 '퍼포먼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민단체가 위안부 수요집회 25주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아베 총리가 소녀상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7.1.4 wink@yna.co.kr

추진위 언론담당인 윤용조 부산겨레하나 정책국장은 6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10억 엔과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를 맞바꾸려고 한 일본의 시도가 소녀상 추가 설치로 인해 통째로 흔들리고 있다"고 말했다.

윤 국장은 "일본 정부는 영사관 앞 소녀상 설치로 인해 위안부를 동원한 일본의 전쟁범죄도 다시 주목받아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한일 위안부 합의를 고수하라고 우리 정부를 압박하기 위해 외교적 강경발언을 쏟아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2011년 서울 일본대사관 앞에 소녀상이 세워졌을 때보다 일본 정부의 반응이 더 강경한 것을 보면 그만큼 위기의식이 크다는 방증"이라며 "우리 정부가 수세적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국민 여론을 바탕으로 위안부 합의 재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털모자에 핫팩…부산시민 덕분에 안 추운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털모자에 핫팩…부산시민 덕분에 안 추운 소녀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 국장은 "일본 정부에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는 한편 소녀상 철거 운운하는 발언을 규탄하는 시민 행동을 벌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소녀상 철거 요구와 함께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 조치를 발표하고,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 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3: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