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新黨, 대북정책도 '좌향좌'…'6·15, 10·4선언 존중' 논란

송고시간2017-01-06 12:02

정강 초안서 DJ·盧 업적 '존중'…24일 창당前 바뀔 수도

보수층 쟁탈 경쟁자 與 "신당 정체성에 의구심" 공세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 탈당파로 구성된 개혁보수신당(가칭)이 경제 정책에 이어 대북정책까지도 한 클릭 좌측으로 이동하는 양상을 보이면서 '친정'인 새누리당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다.

당의 강령인 정강 초안에 김대중(DJ) 전 대통령과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6·15 남북공동선언',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 전 국방위원장의 '10·4 선언'을 '존중'한다는 표현이 들어갔기 때문이다.

두 선언은 야권에서 DJ와 노 전 대통령의 주요 업적으로 내세우는 부분이지만 신당 '친정'인 새누리당에서는 전직 대통령들이 북한 '퍼주기'를 함으로써 사실상 핵 개발을 도운 '잘못된 합의'라고 비판하고 있다.

따라서 두 선언을 '존중'한다는 내용을 담은 신당의 강령은 상당히 이례적인 것으로 받아들여졌다.

신당 내부에서 '안보는 보수, 경제는 중도개혁'이라는 내부적 공감대가 일찌감치 형성됐다는 점에서 안보와 직결된 대북정책에서 감지된 이 같은 변화는 자기부정과 모순이 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보수 성향 지지층을 놓고 새누리당과 치열하게 경쟁하는 상황에서 보수층의 대거 이탈을 부를 수 있다는 우려도 내부에서 제기되고 있다.

새누리당도 이때를 놓칠세라 즉각 공격에 나섰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6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신당이 인기영합주의를 내놓거나 노무현 전 대통령이 김정일과 합의한 10·4 정상선언을 아무런 설명도 없이 존중하겠다는 식으로 신당의 정체성에 의구심을 갖게 하는 행보를 한다면 국민은 이 당이 지향하는 바가 무엇인지 우려하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新黨, 대북정책도 '좌향좌'…'6·15, 10·4선언 존중' 논란 - 1

이 때문에 오는 24일 창당대회에서 정강·정책이 확정되기 전 내부 논의과정에서 두 선언을 존중한다는 대목을 놓고 상당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의 공세와 내부 반발이 커지면 이 부분이 아예 삭제될 가능성도 없지 않다.

한 신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중도층을 공략하는 것은 찬성이지만 산토끼 잡으려다 집토끼를 다 놓칠 수 있다"면서 "유연한 대북정책을 강조하는 것은 좋은데, 6·15 선언과 10·4 선언의 경우 굳이 구체적으로 거명할 필요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임시정부의 법통을 이어받고'라는 부분도 논란의 소지가 있다.

새누리당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건국일로 보고 있지만, 야권은 임시정부로부터 국가 정체성을 찾고 있기 때문에 신당도 새누리당보다 야권의 주장에 더 기울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화와 산업화를 동시에 이룬 점을 높게 평가한 점은 새누리당과 신당이 동일하지만, 신당은 민주화 업적을 얘기하면서 '4·19 혁명, 부마 항쟁, 5·18민주화운동·6·10 민주항쟁' 등을 직접 거론했다.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