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명진 전방위 사퇴압박에 서청원ㆍ최경환 "끝까지 버틴다"

송고시간2017-01-06 11:56

지역구 내려가 일정 소화…印 밀어붙이기에 친박의원들 불만 고조

인명진-서청원의 '설전'
인명진-서청원의 '설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새누리당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이 친박(친박근혜계) 핵심인사들에게 요구한 자진사퇴 시한인 6일 친박계의 좌장 격인 서청원ㆍ최경환 의원 등은 "절대 물러서지 않겠다"며 결사항전 태세에 돌입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이날 오후 상임전국위원회 소집을 강행하면서 전방위적인 사퇴 압박에 나섰으나, 서청원 의원은 평소와 다름없이 지역구(경기 화성 갑) 일정을 소화했다.

전날까지 인 위원장과 독설을 주고받은 서청원 의원 측 관계자는 이날 인 위원장의 상임전국위를 소집한다는 소식을 접하고는 "어떻게 저렇게 상식에서 벗어난 일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마음대로 하라"며 감정섞인 반응을 보였다.

특히 강경일변도로 밀어붙이는 인 위원장의 행보에 대한 친박계 의원의 불만도 팽배해지고 있다.

서 의원이 당을 떠나더라도 명예롭게 나갈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하는데 망신을 주고 몰아내려 한다는게 이들 의원의 지적이다.

친박계 조원진 의원은 "서청원 의원과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만나 앙금을 풀 수 있도록 설득하고 있으나 서 의원이 워낙 완강해 쉽지 않다"며 "인 위원장에 대한 배신감과 실망감이 큰 것 같다"고 전했다.

어두운 표정의 최경환
어두운 표정의 최경환

2선 퇴진을 선언한 최경환 의원은 경북 경산의 재래시장을 방문하는 등 지역구 일정을 소화하며 인 위원장의 사퇴 요구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였다.

최 의원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경산 재래시장을 방문한 사진을 게시하고 "경산 국회의원에 집중할 수 있게 되었으므로 그동안 바쁘다는 이유로 찾기 어려웠던 곳을 찾아 민심을 청취하겠다"라는 글을 올렸다.

적극적으로 날을 세우고 있는 서 의원과는 달리 인 위원장의 사퇴요구를 아예 무시하는 태도로 볼 수 있다.

친박계의 한 의원은 "인 위원장에게 백지 위임장을 냈다는 사람들은 어차피 청산대상이 아닌 만큼 반려될 게 뻔하다"며 "핵심은 서청원 최경환인데 두 분은 뜻이 변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편, 인 위원장은 이날 오후 상임전국위원회를 소집해 자신을 보좌할 비상대책위원을 임명할 계획이다.

새누리당 당헌 보칙에 따르면 비상대책위원회는 위원장 1인을 포함한 15인 이내의 위원으로 구성되며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대표의 지위와 권한을 가진다.

이날 비상대책위 구성이 마무리되면 인 위원장은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등 징계권을 지닌 윤리위원회를 소집할 수 있다.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