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부산소녀상 항의 주한 일본대사·부산총영사 귀국조치(종합)

송고시간2017-01-06 11:57

한국측에 통보…통화스와프 협상 중단·고위급 경제협의도 연기

日 부산소녀상 항의 주한 일본대사·부산총영사 귀국조치(종합) - 1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6일 부산의 일본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이 설치된데 항의해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森本康敬) 부산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시민단체가 부산영사관 앞에 소녀상을 설치한 것은 한일관계에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런 조치를 발표했다.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정부는 주한 일본대사와 부산총영사 일시 귀국 이외에도 현재 양국간 진행 중인 한일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고,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도 연기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는 부산영사관 직원의 부산시 관련 행사 참석도 보류하도록 했다.

일본측은 발표에 앞서 한국 정부에도 일본 정부의 이런 대응 조치를 통보했다.

지난 2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에 시민들이 털모자와 목도리를 씌우고 손에는 핫팩도 가져다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에 세워진 소녀상에 시민들이 털모자와 목도리를 씌우고 손에는 핫팩도 가져다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테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요시히테 일본 관방장관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스가 장관은 "한국 정부에 소녀상 문제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하도록 강하게 요구했지만 현 시점에서 사태가 개선되지 않았다"며 "그래서 한국측에 이런 조치를 취한다는 것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웃 국가인데다 중요한 나라인 한국에 이번 조치를 하지 않을 수 없게 된데 대해 매우 유감"이라며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스가 장관은 "재작년 한일간 합의에서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확인했다"며 "'영사관계에 관한 빈 협약'에 규정한 영사기관의 위엄을 침해하는 소녀상 설치는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스기야마 신스케(杉山晋輔) 외무성 사무차관이 이날 새벽(한국시간) 워싱턴에서 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에게 소녀상 설치에 대해 강하게 항의하고 조기 철거를 요구했다고 말했다.

일본, 부산소녀상 항의 주한 일본대사ㆍ부산총영사 귀국조치

[앵커] 일본 정부가 부산 일본영사관 앞의 위안부 소녀상 설치에 항의해 주한 일본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습니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을 중단하기로 하는 등 4개항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도쿄에서 최이락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와 모리모토 야스히로 부산 총영사를 일시 귀국시키기로 했습니다. 지난 연말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을 설치한데 대한 대응 조치입니다. 일본 정부는 또 한일 통화스와프 협상 중단, 한일 고위급 경제협의 연기, 부산영사관 직원의 부산시 행사 불참 등의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정례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에 소녀상 문제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하도록 강하게 요구했지만 개선되지 않았다"고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이번 조치를 하게 돼 매우 유감입니다. (한일) 양국이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켜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일본 정부가 주한 일본대사를 본국으로 부르는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지난 2012년 8월 이명박 당시 대통령이 독도를 방문했을 당시 무토 마사토시 대사를 소환한 이후 약 4년반만의 일입니다. 그만큼 일본 정부가 이번 사태를 중대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이날 조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의 통화에서 부산 소녀상 문제를 거론하며 "한일간 위안부 합의에 역행하는 것은 건설적이지 않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나 이런 일본의 행태는 위안부 강제 동원을 부인하고 피해자에 대한 진솔한 사과를 거부하고 있다는 점에서 국제사회의 지지를 받기는 힘들어 보입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최이락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스가 장관은 "정부는 소녀상을 조기에 철거하도록 계속 한국 정부 및 관계 지자체에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며 "한국측은 소녀상 문제를 포함해 위안부 합의를 착실하게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취재보조 : 이와이 리나 통신원)

소녀상에 무릎 꿇은 아베 '퍼포먼스'
소녀상에 무릎 꿇은 아베 '퍼포먼스'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4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시민단체가 위안부 수요집회 25주년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일본 아베 총리가 소녀상에 무릎 꿇고 사죄하는 퍼포먼스를 벌이고 있다. 2017.1.4 wink@yna.co.kr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