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인터넷검열 당국도 시진핑에 충성 맹세…인터넷통제 강화될 듯

송고시간2017-01-06 11:41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인터넷검열 당국이 최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공산당에 대한 충성을 맹세해 향후 인터넷 통제가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 인터넷검열 총괄기관인 당 인터넷안전·정보화 영도소조 판공실(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지난 3∼4일 열린 전국 주임 회의에서 성공적인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에 도움이 되는 온라인 환경 조성이 올해 중점 추진 과제 중 하나라고 밝혔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중국 뉴스포털 왕이(網易·163.com) 등이 6일 보도했다.

전국 인터넷정보판공실 주임들은 특히 시 주석이 작년 언급한 사이버 안전의 시급성에 동의하고 시 주석에 절대적 충성을 맹세했다고 언론이 전했다.

회의에서는 사이버 공간 정화와 사이버안전 강화, 다양한 분야에 걸친 정보기술(IT) 촉진 등도 주요 과제로 꼽혔다.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간부의 충성 맹세는 지도부 개편이 이뤄질 19차 당 대회를 앞두고 인터넷 통제를 강화할 것임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北京)외국어대학 국제신방과 잔장(展江) 교수는 인터넷 통제가 더 엄격해질 것으로 보인다며 고위급 정치인이 관련된 모든 뉴스가 민감한 뉴스로 간주되고 여론에 대한 규제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

독일 막스플랑크 외국·국제형사법 연구소의 저우쥔여우 선임 연구원도 "중국 인터넷 규제 기관이 두 가지 임무를 갖고 있다"며 "IT 적용을 촉진하는 것과 인터넷 통제로 해석되는 정보 보안을 확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버드대 게리 킹 교수 연구팀의 조사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중앙정부의 노력을 치하하는 소셜미디어 댓글을 연간 4억8천800만개 가량 게시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인터넷 안전 콘퍼런스(ISC)
중국 인터넷 안전 콘퍼런스(ISC)

(AP=연합뉴스) 2016년 8월 16일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