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22일 대선출마 선언…"도지사직 유지한채 경선"(종합)

안희정 측 "후보등록 빨리 해야"…10일 대전서 '훈밥 토크콘서트'로 대선행보 시동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가 오는 22일 차기 대통령 선거 출마를 공식 선언한다.

안 지사측 대변인격인 박수현 전 의원은 이날 국회 당 대표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 지사가 오는 22일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경선 출마를 정식으로 선언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대선까지) 굉장히 시간이 짧고, 대통령 탄핵 심판이 진행중이어서 많은 정치일정이 생략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라면서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서 더 나은 지도자를 뽑고 시스템을 만들어야 하는데, 역설적으로 검증의 시기가 너무 짧지 않느냐는 걱정이 있다"고 우려했다.

안희정 충남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안희정 충남지사[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어 "안 지사는 당에 후보등록을 가급적 빨리 할 수 있도록, 당이 국민검증 토론회를 될수 있으면 많이 마련해달라는 두가지 요구를 했다"면서 "이 점이 하루빨리 이뤄질 수 있도록 다시 촉구한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은 "(안 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하면서 경선에 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도지사와 정치인으로서의 영역이 겹치거나 충돌한다면, 정치인 행보에 손해가 되더라도 도지가 업무 우선이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도지사 업무를 먼저할 것"이라면서 "도정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의원은 "촛불 정국에서 안 지사는 발언을 굉장히 자제하는 스탠스 취해왔다. 앞서 '선무당이 작두타면 다친다'는 말도 했는데, 국가 지도자가 되려는 사람의 발언이 굉장히 신중해야겠다는, 자기 자신에 대한 말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안 지사가 손학규 전 대표의 정계은퇴를 요구한 데 대해 박 전 의원은 "문재인 전 대표에게도 똑같은 잣대가 있고, 그렇게 할 것이다. 그런 발언으로 차차기 프레임을 만들고 이런 게 절대 아니다"면서 "안희정의 '시대교체'에는 적폐청산과 세대교체, 정권교체가 모두 포함돼 있다"고 말했다.

안 전 지사는 오는 10일 화요일 낮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안희정과 함께 훈밥 토크콘서트'를 열어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시동을 걸 예정이다.

박 전 의원은 "요즘 '혼밥혼술' 시대인데, 하나 고치면 '훈밥훈술'(훈훈한 밥상, 훈훈한 술자리를 뜻함) 시대가 된다"면서 "지지자들이 안 지사와 점심을 함께하며 궁금한 것을 묻고 이야기 나누는 형식이다. 다른 지역을 방문할 때도 이런 요청 있으면 확대해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출마선언 예정일을 22일로 잡은 데 대해 박 전 의원은 "설날이 그 주말이다. 적어도 설 이전에 (선언을) 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이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의 국민주권개혁회의 광주본부 보고대회 날짜와 겹치는 점을 취재진이 묻자 "잘 참고할 것"이라면서 "안희정은 안희정이다"라고 덧붙였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6 12: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