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위안화 0.92% 절상 고시…2005년 이후 최대 절상폭

송고시간2017-01-06 10:45


中 위안화 0.92% 절상 고시…2005년 이후 최대 절상폭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중국 당국이 위안화 가치를 2005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절상했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교역센터는 6일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날보다 0.92% 내린 달러당 6.8668위안으로 고시했다.

위안화 기준환율을 내렸다는 것은 고시 위안화 가치를 그만큼 절상했다는 의미다.

중국 당국이 이처럼 위안화 가치를 큰 폭으로 절상한 것은 2005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에 따라 위안화 가치는 지난해 12월 6일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역외시장에서는 이날 오전 9시 32분(한국시간) 현재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은 달러당 6.8266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역내시장에서는 전날보다 0.01% 내린 달러당 6.8760위안에 거래되고 있다.

중국 당국이 자본유출과 위안화 가치 하락 압력에 대응하기 위해 각종 규제를 내놓는 가운데 시중에서 위안화 유동성이 메마르면서 위안화 환율이 급락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를 반영하듯 역외 위안화 하루짜리 예금 금리는 이날 105%까지 오르면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이날 위안화 절상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을 공개한 이후 달러가 약세로 돌아선 영향도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중국 당국은 이날 7일짜리 역레포(역환매조건부채권) 거래로 시중에 100억 위안, 28일짜리 역레포 거래로 700억 위안을 공급했다.

中 위안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中 위안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heev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