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제재 몰린 北, 中·대만기업과 위화도 공단조성 합의"

송고시간2017-01-06 10:21

요미우리 보도…"1조원대 규모 투자 실현시 대규모 외화획득원 될 것"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중국과 대만 등의 기업이 북한의 위화도 경제특구에 60억위안(약 1조466억원)을 출자해 공단을 조성하기로 북한과 합의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6일 보도했다.

신문은 복수의 북중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이런 계획이 실현되면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에 있어서는 대규모 외화획득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문에 따르면 공단 건설은 지난해 11월에 북한측과 합의됐다. 중국 기업이 대만 투자가를 북한에 소개하고, 대만측이 투자액의 70% 이상을 담당하기로 했다.

공단이 완공되면 중국에서 원자재를 반입해 가공한 전자부품 등을 동남아 등지로 수출하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과 대만측의 입장에서는 북한의 값싼 노동력을 이용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위화도에 공단을 건설하기에 앞서 2억위안 가량을 들여 위화도와 신의주를 연결하는 도로 2개 노선도 정비된다. 이미 건설 자재가 공사 현장에 옮겨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중국 자본투자를 통해 위탁가공업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2011년 압록강 하류의 황금평과 함께 위화도를 경제특구로 지정했다.

그러나 북한의 경제특구를 총지휘하던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이 2013년말 처형된 이후 외자 유치는 중단된 상태였다.

북한이 위화도에 대한 외자유치에 힘을 쏟는 것은 "대북제재로 무역 수입이 감소하는데 따른 대비 차원"(북중관계 소식통)이라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요미우리는 "지난해 11월말 유엔의 대북제재결의 직후 외자도입을 관할하는 북한 대외경제성 간부가 중국 단둥(丹東)을 방문해 위화도 공단추진 방침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압록강에서 바라본 북한 위화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랴오닝성 단둥시 압록강에서 바라본 북한 위화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