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술 토하다 공원 1.5m 난간서 고꾸라진 50대 사망

송고시간2017-01-06 10:14

(연천=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술에 취해 토하던 50대가 1.5m 높이 난간에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술 토하다 공원 1.5m 난간서 고꾸라진 50대 사망 - 1

6일 경기 연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10시 57분께 연천군의 한 공원에서 술을 마시던 A(55)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직업이 없는 A씨는 이날 소주를 사서 공원 벤치에 앉아 마시다가 토를 하면서 약 1.5m 높이의 난간 아래로 고꾸라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 사고로 목뼈가 부러져 기도가 눌려 사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평소 알코올중독 증세가 있었다는 주변 진술 등을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