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정치구도 바뀌나…재·보선 '보수 후보' 등록 저조

야권·무소속 줄 잇는 것과 대조…초반에다 보수 분열 영향인듯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4월 12일 재보궐 선거를 앞둔 새해 벽두부터 경남 여야 정치권 분위기가 뒤바뀌었다.

역대 선거에서 새누리당은 예비 후보가 넘친 반면 야권에선 극심한 인물난을 겪었는데 역전된 것이다.

투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선관위가 재보선을 확정한 전국 22곳 가운데 경남이 10곳으로 가장 많다.

도의원을 뽑는 양산시 제1선거구·남해군 선거구와 시·군의원을 뽑는 김해시가·김해시바·거제시마·함안군라·창녕군나·양산시마·하동군나·합천군나 선거구가 대상이다.

진주아 선거구는 지역구 시의원이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항소심까지 당선무효형을 선고받고 현재 대법원 판단을 기다리는 중이다.

재보선 지역이 더 늘어날 수 있다.

경남은 전통적으로 새누리당 지지 성향이 강한 지역이다.

도의회와 18개 시·군의회 대부분 새누리당이 다수당이다.

이번에 재보선을 치르는 10개 선거구도 모두 새누리당이나 새누리당 성향 무소속 지역구다.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경남도의회는 도의원 53명 중 새누리당 소속이 47명이나 된다.

무소속이 3명, 야권인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정의당은 1명씩에 불과하다.

그나마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 도의원은 비례대표로 도의회에 입성했다.

선거 때마다 당선 가능성이 높은 새누리당에 출마자가 몰렸다.

야권은 농촌지역에선 입후보자를 구하지 못할 정도로 인물난을 겪었다.

투표하는 유권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투표하는 유권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대한 지지도가 동반폭락하며 사정이 달라졌다.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한 도의원, 시의원(군의원은 1월29일부터) 선거 예비후보 등록자 상당수가 야권이거나 무소속이다.

8일까지 등록한 도의원 예비후보 3명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2명, 무소속이 1명이고 새누리당은 없다.

시의원 예비후보는 더불어민주당·국민의당·무소속이 각 2명인데 비해 새누리당은 1명에 그쳤다.

전체적으로 야권·무소속 후보가 새누리당 후보보다 많다.

그러나 초반 분위기로 경남 정치지형 역전을 속단하기는 이르다는 의견도 있다.

재보선이 석달 이상 남아 있는데다 보수 정당이 새누리당과 가칭 개혁보수신당으로 쪼개지면서 보수성향 후보들이 어느 당 간판을 달고 출마할지 저울질을 하거나 지역구 새누리당 의원들 눈치를 봐 후보 등록이 늦어지는 것일 뿐 잠재적 후보는 많다는 것이다.

새누리당 경남도당은 재보선 준비보다는 개혁보수신당으로 당원 탈당을 최소화하는 등 집안단속을 먼저 해야 할 처지다.

새누리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일단 어수선한 당 분위기 쇄신이 먼저다"며 "현재 지역별로 후보자 물색을 하고 있으며 당을 추스리고 나면 후보자들이 몰리고 유권자들도 다시 한번 신뢰를 보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은 지난해 12월 후보발굴, 공약개발, 선거지원을 하는 4·12 재보궐선거 기획단을 일찌감치 발족했다.

민주당 경남도당 관계자는 "조기 대선이 가시화된 시점에서 4·12 재보선결과가 민심을 떠보는 중요한 척도가 될 것이다"며 "후보를 찾기 어려웠던 과거와 달리 일부 선거구는 경선을 치러야 할 정도로 출마하려는 후보가 여러 명이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새 도당위원장을 선출한 국민의당 역시 재보궐선거 준비에 곧 착수한다.

seam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1/08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