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단독] 정유라 '도피자금' 어디서…특검, '崔재산관리인' 주목

송고시간2017-01-06 09:59

장시호 "재산관리인 안씨, 정유라에 송금" 진술…최근 덴마크 유력변호사 선임도

"모른다...엄마가 했다" 정유라 30일까지 덴마크 구금
"모른다...엄마가 했다" 정유라 30일까지 덴마크 구금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전명훈 기자 =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가 "땡전 한 푼 없다"는 본인 주장과 달리 덴마크 최대 법무법인의 유명 변호사를 선임하는 등 '호화 도피 행각'을 계속해 그가 유럽 체류 자금을 어떻게 대고 있는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최씨 재산 관리에 핵심적 역할을 해온 여성 안모씨가 정씨에게 지속해서 송금을 해주고 있는 정황을 포착하고 이 과정에서 외국환관리법 위반 등 불법행위가 있었는지를 주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
박영수 특검 굳은 표정으로 출근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고 있는 박영수 특별검사가 6일 오전 서울 대치동 특검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특검팀은 이날 임대기 제일기획 사장 등을 소환할 예정이다. hkmpooh@yna.co.kr

6일 특검팀에 따르면 최씨 조카 장시호씨는 안씨가 오랫동안 최씨가 소유한 강남구 신사동 미승빌딩을 관리하는 등 실질적인 재산관리인 역할을 해 왔다는 진술을 했다.

안씨는 미승빌딩 세입자들로부터 임대료를 받아 최씨 측 계좌에 넣고 최씨 측의 지시가 있으면 지정된 곳에 돈을 송금하거나 직접 전해주는 역할을 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5년 정씨가 아들 출산 이후 독일로 근거지를 옮기고 나서부터 안씨는 최씨의 지시에 따라 정씨 측에 생활비와 주택 구입비 등 각종 자금을 보내는 역할을 했다고 한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 등이 거주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슈미텐 그라벤비젠벡 8번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 등이 거주한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도시 슈미텐 그라벤비젠벡 8번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씨는 재산 관리 외에도 최씨의 각종 업무를 돕는 비서 역할도 같이 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2014년 10월 정씨가 이화여대에 체육특기생으로 합격했다는 문자를 장씨와 장씨 모친 최순득씨에게 보내기도 한 인물이다.

장씨는 "안씨가 미리 (정유라 합격을 알리는) 문자메시지를 보낸 사실을 뒤늦게 알고 나서 이모(최순실)가 비밀을 지키지 않았다고 비서에게 역정을 내는 것을 직접 봤다"는 취지의 진술도 한 것으로 확인됐다.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가 덴마크에서 이용한 승마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 딸 정유라(21·범죄인인도청구)씨가 덴마크에서 이용한 승마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특검팀은 안씨가 최씨 측을 오랫동안 도와온 독일 교민 데이비드 윤씨 측에게 송금하는 방법으로 정씨 측의 생활 자금 등을 댄 것으로 보고 있다. 데이비드 윤씨는 최씨 측과의 오랜 인연을 바탕으로 최근까지도 정씨의 도피 행각을 돕는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검찰과 특검 수사 등을 통해 최씨 측은 스포츠 컨설팅 업체로 포장한 비덱(코어스포츠에서 개명)을 통해 삼성그룹에서 승마 선수단 지원비 명목으로 받은 35억원가량 외에도 비덱타우누스 호텔 및 인근 주택 등 다량의 부동산을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정씨가 19개월 된 아들은 물론 마필 관리사, 육아도우미 등 수행원 여럿과 함께 독일에서 장기간 체류하면서 개, 고양이 등 고가의 애완동물 수십 마리를 사들이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을 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상당히 큰 규모의 자금이 필요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따라서 특검은 안씨가 정상적인 송금 과정을 거치지 않고 환치기 등 불법·탈법적 수단을 이용해 최씨 측에 자금을 보냈을 가능성에도 주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가운데 법조계에서는 정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사비 등 명목으로 거액의 최씨 자산이 정씨에게 흘러간 것으로 확인되면 불법·편법 증여에 해당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